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제19회 교회개척의 날 개최

이영훈 목사 “예수 이름으로 기도할 것”강조

제19회 교회개척의 날 및 제26기 교회개척학교 수료식이 11일 대성전에서 개최됐다. 우리 교회는 1985년 국내 500개 교회 설립의 꿈을 안고 교회 개척을 시작했고 2000년부터는 교회개척학교를 열어 전문적으로 목회자들을 훈련하고 비전을 공유해 왔다. 순복음의 목회자들이 하나님 나라를 확장 시키고 세워가기에 애쓰고 수고한 결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교회 개척이 어느 때보다 힘들었던 2020년부터 올해까지 13개 교회가 개척돼 총 528개 교회가 세워졌다.

교회개척국장 백근배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예배에서 개척위원장 공창남 장로가 개회선언을 했고 장로회 부회장 김수철 장로가 대표기도 했다. 현장에는 수도권 지역 130여 명의 목회자가 참석했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설교에 앞서 “조용기 목사님께서 국내 500교회의 비전을 갖고 교회 개척을 시작하셨는데 꿈이 이루어져 벌써 528교회가 세워졌다”며 “성도들의 기도와 후원으로 놀라운 역사를 이루게 됐다. 가장 어려운 곳에서 시작한 개척교회들이 날마다 성장해가는 것을 볼 때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제9시 기도시간에’(행 3:1~8)를 제목으로 한 설교에서 이영훈 목사는 “예루살렘 교회가 생긴 이후 첫 번째로 나타난 기적이 제9시 기도시간에 미문 앞에서 구걸하는 나면서부터 걷지 못한 사람이 걷게 된 것이다. 꿈도 없이 구걸하며 하루하루 살던 앉은뱅이가 베드로와 요한을 만나 기도시간에 놀라운 기적을 체험했다”며 “우리의 삶이 기도의 삶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문제가 생기면 먼저 무릎 꿇고 기도해야 한다. 기도하면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와 축복이 우리 삶 가운데 임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순복음동경교회 담임목사 시절 열두광주리새벽기도를 통해 성전을 구입하게 된 간증을 전하며 “우리가 기도할 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의 능력을 의지해 기도해야 한다. 베드로와 요한은 은과 금이 없어도 예수님의 이름으로 앉은뱅이를 일으켰다. 지금은 풍요로움 속에 그러한 역사를 바라보지 않는 것이 문제다. 기도해서 예수 이름의 권세를 회복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기도의 능력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축복된 삶을 사는 비결은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고 말씀으로 행하는 것이다. 이러한 축복이 여러분 모두와 개척교회 목회자들에게 임하기를 축원한다”고 했다.

이어진 수료식 및 감사패 전달식에서 이영훈 목사는 제26기 교회개척학교를 수료한 4인 대표로 김일수 목사에게 수료증을 전달했다. 또한 개척교회들을 물심양면 아낌없이 지원해온 교회개척후원선교회(회장 최용관 장로), 장로전도단(단장 박제식 장로), 교정복지문서선교회(회장 강인수 장로), 농어촌선교회(회장 손경하 장로)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어 김봉준 목사(아홉길사랑교회 담임)가 격려사, 김경문 목사(순복음중동교회 담임)가 축사했고 최성규 목사(인천순복음교회 원로)가 축도했다.

이날 예배를 통해 성도들은 팬데믹 2년동안 고난의 길을 묵묵히 걸어온 개척 목회자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뜨겁게 기도했고 개척 목회자들은 변화무쌍한 환경에 굴하지 않고 주님만을 바라보며 사명을 감당할 것을 다시 굳게 다짐했다. 우리 교회와 교회개척위원회는 목회자들이 눈물로 심은 기도의 씨앗이 열매 맺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현재까지 개척교회 지원금으로 733억 1616만 5233원이 소요됐으며 개척지원금을 양여한 교회는 136개이다. 개척교회는 서울(2), 인천(53), 대전(31), 광주(7), 대구(9), 울산(2), 부산(5), 제주도(3), 경기도(257), 강원도(26), 충청북도(27), 충청남도(43), 전라북도(23), 전라남도(13), 경상북도(12), 경상남도(13), 세종시(2)에 분포돼 있다. 

 

기사입력 : 2022.05.15. am 11:01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