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기획특집
[2022 신년 인터뷰] 이장균 부목사(교무)

“팬데믹 상황이지만 예배 간절히 사모하는 성도 많아 감사”

온라인 사역의 사각지대 있는 성도 최소화 위해 노력
일대이 구역 조직 활성화를 통해 교구 부흥 기대 해

- 교회의 핵심 사명은 선교, 교육, 봉사입니다. 이를 위해 교회에서 예배와 교제, 섬김의 사역이 잘 진행되어야 하는데 올해 이러한 사역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돼 있는지 궁금합니다.

“선교지마다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선교국에서는 선교위원회와 함께 각 선교지의 선교사님들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선교 사역 후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교육관련 부분은 국신원에서 지난해부터 온라인 교육을 통하여 체계적으로 진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온라인을  통한 교육 강화는 신년에도 계속 이어져나갈 것입니다. 교회와 성도를 섬기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장로회를 중심으로 안수집사회, 권사회, 남녀선교회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팬데믹 시대의 어려움 가운데서도 봉사의 사역을 감당하고 계시는 모든 봉사자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코로나 팬데믹 이후 미래 사회는 ‘비대면 현존감’(Untact Presence), ‘스마트 플랫폼’(Smart Platform), ‘인공지능 맞춤서비스’(AI Personal)라는 3대 키워드에 맞춰 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교회는 이런 변화의 흐름에 따라 교구 사역의 방향성이 조정되는지 궁금합니다.

“팬데믹 시기에도 우리 교회는 각 대교구와 지성전을 중심으로 온라인 사역을 훌륭하게 감당하고 있습니다. 신년에도 변함없이 대면, 비대면 사역을 잘 준비하여 실행해 나갈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교역자님들과 지구역장님들 그리고 교구협의회·지구장 장로님들이 합력해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신년에 주안점을 두고 있는 것은 온라인 사역의 사각지대에 있는 성도님들을 최소화하는 것입니다. 방송국을 중심으로 우리 교회가 가지고 있는 온라인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나가면 많은 부분 최소화될 것이라 여겨집니다. 성도님들에게 당부 드리는 것은 구역과 교구에 ‘교회등록은 했으나 현재 불출석하는 성도’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끊임없는 관심과 기도입니다.”


- 소그룹 활성화 정책인 일대이 양육과 그에 따른 지구역 조직의 변화가 그동안 진행되었는데 많은 성과가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일대이 구역 조직의 활성화는 신년에도 지속해 나갈 것입니다. 지난해에는 방역지침이 자주 변경 돼 모임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웠지만, 신년에는 지난해에 겪었던 사례들을 개선해  일대이 사역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감사드리는 것은 각 교구의 성도님들이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구역과 교구의 모임 그리고 예배에 간절함을 가지고 있어 향후 교구 부흥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 3040세대를 대상으로 한 특성화 예배에 대한 요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계획이 있으신가요?

“3040세대 예배는 장년대교구를 중심으로 주일 오후 1시에 바울성전에서 드려지고 있습니다. 장년대교구 중심의 예배가 전 대교구 3040세대의 성도들이 참여하는 예배가 되도록 담임목사님의 목회 지침을 따라 교회적인 차원에서 지원하고 후원하도록 하겠습니다.”


- 기도처를 활용해 거점 교회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이 있었습니다. 어떻게 추진되고 있으며 지역 복음화 및 상생을 위한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거점 교회를 설립하는 계획은 대교구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거점교회가 세워지면 지역민들 뿐 아니라 해당 지역의 청소년을 섬기는 센터의 역할을 감당하게 될 것입니다.”

 

기사입력 : 2022.01.09. am 09:43 (입력)
오정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