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십자가의 대속(代贖)’이란 무슨 뜻인가요?

기독교의 십자가는 모든 사람을 구원하기 위한 구속역사의 완성을 상징한다. 원래 십자가는 범죄자나 하나님의 저주를 받아 마땅한 자들에게 집행됐던 형벌이었다. 이와는 달리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모든 사람을 대신해 주님이 당하셨던 고난과 수치와 굴욕을 나타내며 죄악 중에 출생한 인간을 구원하기 위한 대속적 행위의 상징이다. ‘대속’(代贖)이란 바로 ‘누군가를 대신해 대가를 치르고 속량해 주다’라는 의미이다. 마가복음 10장 45절은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고 기록한다.

십자가는 죄로 인해 완전히 단절돼 버린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관계를 회복하는 ‘화평과 화목’의 의미도 있다(골 1:20). 에베소서 2장 15절에서 16절은 “법조문으로 된 계명의 율법을 폐하셨으니 이는 이 둘로 자기 안에서 한 새 사람을 지어 화평하게 하시고 또 십자가로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라고 말씀한다.

예수님은 우리의 허물 때문에 찔리시고, 우리의 죄악 때문에 상하셨다. 그가 우리를 대신해 징계를 당하심으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게 됐고 채찍에 맞으심으로 나음을 입게 됐다. 이 모든 것을 이루신 가장 중요한 자리요 사건이 바로 ‘십자가’다.

십자가는 그 모양과 형상 자체가 어떤 신적이고 주술적인 능력을 지니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갖는 상징적 의미가 놀라운 가치를 지닌다. 저주받은 형벌의 상징이었던 십자가는 이제 예수께서 몸소 십자가를 지심으로 단순한 형벌이 아닌 십자가의 공로로 말미암아 우리가 새로운 신분으로 깨끗하게 됨을 의미하게 됐다(히 12:2).
<다음달에 계속>

김에녹 목사


 

기사입력 : 2021.11.28. am 10:09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