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십자가’는 왜 기독교의 상징인가요? ①

교회에서 볼 수 있는 것 중에 쉽게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십자가’다. 또한 십자가는 일반인들에게도 익숙한 형상이다. 여성들이 즐겨 사용하는 목걸이와 귀걸이 중에는 ‘십자가’의 형상을 사용한 것들이 많다. 이처럼 십자가가 기독교의 대표적 상징이라는 것은 크리스천이 아닌 일반인들도 잘 알고 있다.

그렇다면 ‘십자가’는 무엇이고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가? 원래 십자가는 노예, 도적, 암살자 등을 처형하던 고대 사회의 처형 도구였다. 구약성경 신명기는 “나무에 달린 자는 하나님께 저주를 받았음이니라”(신 21:23)고 기록한다. 이처럼 십자가는 법률적으로 죄인들을 처형하는 형틀이었을 뿐만 아니라 종교적으로도 유대인들에게는 끔찍한 형상이요 도구였다. 따라서 십자가는 유대인들이 혐오하는 것이었다(고전 1:23; 갈 3:13).

이 점은 로마인들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십자가형은 형틀에 못 박혀 매달린 사형수를 근육 경련과 질식으로 혼수상태에 빠지게 해 고통스럽게 죽게 하는 공개처형이었다. 사형수들은 겉옷과 속옷을 강제로 빼앗겨 벌거벗겨지고 부끄러운 부분만 겨우 가린 상태로 처형되며(눅 23:34), 자기가 못 박힐 십자가를 스스로 지고 가야 한다(눅 23:26)는 점은 십자가형의 잔인성을 보여준다.

로마의 정치가요 철학자인 키케로(M. T. Cicero, 주전 106~43년)가 “십자가라는 단어 자체가 로마시민들의 생각이나 눈과 귀에서조차 완전히 제거돼야만 한다. 왜냐하면 단지 십자가형의 실제적인 집행뿐만 아니라 그것의 언급마저도 로마시민과 자유인에게는 합당치 않은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십자가형은 혐오의 대상이었다. 바로 이런 저주와 치욕의 십자가에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온 인류를 대신해 달려 죽으신 것이다.

<다음달에 계속>김에녹 목사


 

기사입력 : 2021.10.24. am 10:04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