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불타는 선교 열정으로 믿음의 전진 이루어 나가자”


이영훈 목사 '스승 조용기 목사님 사역 계승해 열매 맺을 것'
성도들, 믿음의 길 따라 교회 부흥에 매진 다짐

고 조용기 원로목사의 천국환송예배가 있은 지 일주일이 지났다. 우리 교회의 설립자요 오순절운동의 대표자이자 교회성장의 아이콘으로 세계교회사에 큰 족적을 남긴 조용기 목사를 더 이상 세상에서 볼 수 없다는 슬픔과 안타까움의 마음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그러나 이제 그 슬픔과 안타까움은 뒤로 하고 조용기 목사가 남겨 놓은 위대한 신앙의 유산을 계승하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이제 다시 우리 모두는 불타는 신앙의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 믿음의 전진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      

조용기 목사가 천국에 간 뒤 첫 주일인 19일, 대성전에서는 여느 때보다 숙연하고 은혜로운 주일예배가 드려졌다. 제한적 대면예배와 온라인으로 가정에서 예배드린 성도들은 조용기 목사를 이 땅에서 떠나보낸 슬픔은 크지만 부활의 소망을 갖고 조용기 목사가 가르친 믿음의 길을 영원히 따를 것을 다짐했다.

주일 2~4부 예배 강단에 선 이영훈 담임목사는 '사랑하고 존경하는 원로목사님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천국에 가셨다'며 다 함께 조용기 목사를 추모하고 묵상하자고 했다. 이어 이영훈 목사는 '영적 아버지, 스승이자 목자이신 조용기 목사님과 함께 할 수 없다는 사실이 한없이 슬프고 안타까운 마음뿐이지만 여기에 머물러 있지 않고 목사님이 이루신 그 귀한 업적과 뜻을 잘 이어받아 목사님이 뿌리신 복음의 씨앗이 풍성한 열매를 맺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그리고 '조용기 목사님을 천국에서 다시 만날 때까지 전 성도와 함께 믿음으로 전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영훈 목사는 말씀을 전하기 전 조용기 목사가 자주 부르던 찬양이자 한평생 목회하며 전한 삼중축복의 메시지가 담긴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요삼 1:2)를 성도들과 찬양한 후, 순복음 신앙의 핵심인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중심으로 '십자가에서 이루신 일'(요삼 1:2)이란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순복음 신앙의 출발점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이다. 십자가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 사역이 완성됐기 때문'이라며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다 이루었다'하실 때에 인류의 조상 아담과 하와가 지은 죄로 다가온 삼중형벌이 사라지고, 삼중축복의 놀라운 은혜가 우리에게 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도를 통해 폐병을 치유 받고 신유의 성령 은사를 경험한 조용기 목사의 체험적인 신앙을 소개하며 '조용기 목사님처럼 평생 주님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살자'고 강조했다.  

예배 후에는 장례기간 동안 수고와 헌신을 아끼지 않은 교회 관계자와 봉사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3일간 많은 분들이 조문해주셨다. 여의도 조문소에만 하루에 6000명이 다녀가셨고, 제자교회에서도 조문을 받아 목사님의 천국가신 뜻을 생각하며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가 새로운 시작을 맞이했다. 목사님이 뿌리신 믿음의 씨앗이 열매를 맺어야 할 때다. 우리가 목사님의 사역을 잘 계승해 한국과 세계를 변화시키는 귀한 교회로 쓰임 받아야 한다'며 '더 많이 전도하고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해 한국과 세계를 변화시키는 교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회 제직과 성도들도 조용기 목사의 유지를 이어받아 4차원의 영성으로 살아가며 복음전파에 앞장서고 이웃을 돌보는 순복음의 사람이 될 것을 다짐했다.  

신범섭 장로회장은 '전 세계 교회사에 전무후무한 부흥을 일으키신 원로목사님의 뜻을 받들어 우리 모든 장로들과 제직, 성도들은 이영훈 담임목사님을 중심으로 한마음 한뜻이 되어 제2의 부흥과 도약을 위하여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균숙 집사(장년대교구)는 '조용기 목사님이 남겨주신 위대한 믿음의 유산을 잊지 않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윤선미 집사(장년대교구)는 '성령 충만하라는 조용기 목사님의 말씀을 잊지 않고 더욱 열심히 신앙생활 하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글·이미나 / 사진·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21.09.26. am 09:49 (편집)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