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국장 및 지·직할성전 담임, 대교구장 회의

이영훈 목사, 온라인 사역 극대화 강조

이영훈 담임목사는 18일 오전 베들레헴성전에서 국장 및 지·직할성전 담임, 대교구장 참석 회의를 주재하고 온라인 사역 강화를 강조했다. 이영훈 목사는 "백신이 보급되더라도 예배가 정상화 되는 것은 크리스마스 즈음으로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온라인 특화 사역을 지시했다.
 이영훈 목사는 "김호성 부목사를 컨트롤 타워로 해서 젊은 세대들은 물론 모든 성도들이 제자양육, 큐티 등 온라인 사역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 우리 교회 기구 통폐합과 관련해 "지금이 아니면 기회가 없다"고 말하며 유관 부서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회의에서는 지역 복음화를 위해 기도처를 격상해 지성전, 지교회화하는 계획도 설명됐다.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가 끝나도 교구버스는 운행하지 않는다. 여의도까지 오는데 1시간 가량 소요되는 서울 외곽부터 지성전을 세워 로컬(지역) 부흥, 특히 교회학교가 부흥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3월 첫 주부터 성찬 예식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의 방역과 관련해 교회에서는 일회용 용기에 떡과 포도주가 담긴 성찬 키트만 배분하고 식음은 반드시 귀가 후 개인적으로 진행한다는 원칙이다.

 

기사입력 : 2021.02.21. am 11:02 (편집)
오정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