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자교회 > 남대문성전
남대문성전, 절망에 빠진 상권 복음화에 헌신

코로나19 한파로 남대문시장은 역대급으로 상권이 초토화됐다. IMF 사태 때보다 더 위기라고 말하는 상인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

상권중심의 특수 사역지로 21년 째 지역 복음화의 센터 역할을 해온 남대문성전은 새해를 맞아 성도들에게 요한삼서 1장 2절 말씀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자며 성도 및 상인들 위로에 나섰다. 남대문성전 담임 황윤성 목사는 SNS를 통해 성도들에게 연말과 새해 메시지를 전하며 “코로나19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나 자신과 하나님과의 관계를 정확히 자각하고 회복하는 시간을 갖자”고 말하며 “교회와 나, 이웃과 나의 관계 회복과 부흥을 통해 2021년을 신앙의 힘으로 극복하길 기도한다”고 위로했다.

절망 속에 낙심된 하루를 보내는 성도들을 위해 남대문성전은 올해 ‘절대긍정 절대감사의 믿음’을 강조하고 ‘오직 믿음으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성전·공동체·성도를 기대하며 온·오프라인을 통한 다각적 사역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영혼이 잘되고 범사가 잘되고 강건하게 되는 은혜가 성도들은 물론 상권 종사자들의 가정과 일터, 지역사회에 넘쳐나도록 전력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 2021.01.10. am 09:13 (입력)
오정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