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사진으로 보는 우리 교회
자선냄비 통해 더욱 뜨거워진 사랑의 온도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코로나19의 여파로 차갑게 식은 구세군 자선냄비의 사랑 나눔 온도를 높였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22일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열린 구세군 모금활동에 참여해 “어려울 때 기독교계가 한마음이 되어 더 사랑을 모으고 소외된 이웃을 섬겨서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그 귀한 뜻을 우리의 삶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사람들의 동참을 이끌어 냈다. 이날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역자들과 성도들도 나서 자선냄비 가득 후원금을 넣었다.

구세군자선냄비본부에 따르면 올해 모금액이 작년대비 30%정도 감소했다고 한다. 구세군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자선냄비에 QR코드·후불교통카드를 사용해 모금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을 장착했고 제로페이와 휴대폰 결제 가능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기부 경로를 여는 등 비접촉식 기부를 다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글·김주영 / 사진·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20.12.27. am 08:42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