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크리스마스의 유래가 궁금해요

크리스마스(Christmas)는 ‘그리스도께 드리는 미사’(Christ mass)라는 의미인 라틴어 어원의 줄임말로서 ‘세상 구원자로 오신 아기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예배를 드리는 날’이라는 뜻에서 유래했다. 성탄절은 X-mas라고도 표기하는데 X는 헬라어로 그리스도를 뜻하는 ‘크리스토스’(Xristos)의 첫 글자이다. 결국 크리스마스와 같은 뜻의 명칭이다.

사실 크리스마스처럼 거의 전 세계가 함께 축제로 보내는 날도 참 드물다. 그런데 하나님의 유일한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탄생을 축하해야 하는 ‘성탄절’인 크리스마스가 안타깝게도 세상 여흥과 환락 그리고 속된 상술만이 넘치는 날로 변질됐다. 심지어 일부 아이들은 크리스마스가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의 생일’로 알고 있다는 농담 같은 웃픈 이야기도 들린다.

크리스마스는 온 인류가 아무리 기뻐하고 즐거워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반가운 날이다. 이날을 기념하고 기억하고 즐거워하는 것은 결코 나쁜 것이 아니다. 하지만 성탄절이 왜 그토록 기쁜 날인지 그날의 본질을 올바로 이해하며, 올바른 방법으로 감사하고 즐거워하고 있는지 한 번쯤은 생각해 봐야 한다. 예수님은 인류의 모든 죄를 사하시기 위해 오셨지만 세속화와 물질만능주의, 개인주의, 정치권의 내로남불로 마음에 상처 입은 온 국민들에게 평강의 왕으로 오셨다는 것을 기억하고 그를 기념해야 한다.  

12월 25일 성탄절이 공식적인 교회 절기로 교회력에 제정된 것은 354년 로마 교회의 리베리우스 교황 때이다. 성경에는 그 분명한 날짜는 기록돼 있지 않다. 우리나라에서는 선교사들이 들어온 1885년부터 성탄절을 지키는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김에녹 목사


 

기사입력 : 2020.12.27. am 08:40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