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추수감사 특별새벽기도회 ‘감사의 회복’ 주제로 열려

이영훈 목사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크리스천의 삶" 당부    

2020추수감사 특별새벽기도회가 9일부터 14일까지 ''감사의 회복''을 주제로 열렸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첫째 날과 둘째 날은 좌석 수 30%, 수요일부터는 좌석 수 50%까지 참석했으며 성도들은 성도등록증 입력과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질서정연하게 입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교구버스가 운행되지 못했지만 새벽기도회를 기다려온 성도들은 같은 지역식구들과 카풀을 하거나 택시를 함께 타며 새벽 일찍 교회에 나왔다. 136개 기도처와 15개의 지·직할성전도 개방돼 성도들이 함께했다.

 성도 수 제한으로 성전에 오지 못한 성도들은 OTT와 유튜브 생중계로 매일 9000여 명이 예배를 드려 대성전 인원을 포함, 매일 1만 3000여 명이 예배를 드렸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디도서와 빌레몬서를 통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참된 그리스도인의 삶의 모습을 재조명했다. 이영훈 목사는 ''하나님께 쓰임 받는 지도자''(딛 1:1~9) ''교훈에 합당한 삶''(딛 1:10~2:10) ''사회 속에서 그리스도인의 삶''(딛 2:11~3:2) ''복음의 기초''(딛 3:3~15) ''빌레몬의 믿음과 사랑''(몬 1:1~16) ''형제 사랑과 용서''(몬 1:17~25)에 대해 설교했다.

 이영훈 목사는 "크리스천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세우신 영적 지도자"라며 "사도 바울이 디도에게 보낸 목회서신을 통해 우리가 기억해야할 신앙의 자세는 믿음의 경주, 경건함의 훈련, 영생의 소망이다. 이 세 가지를 가지고 인생의 마라톤을 달려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은 세상을 변화시키고 감동을 주는 사랑의 실천자가 되고 하나님께 인정받아야 한다"며 성도들의 경건한 생활을 독려했다.    

 이영훈 목사는 교회 장로들에 대한 가르침과 교회 내 여러 계층에 대한 권면, 그리스도인의 생활교훈을 통해 하나님 앞에 인정받고 사람들에게 존경받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되길 당부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의 피 묻은 복음을 온 세상에 전해 하나님의 귀한 사역을 이뤄가는 모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빌레몬서를 통해 복음의 능력과 삶의 변화, 형제 사랑, 용서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며 "오네시모가 변화돼 위대한 하나님의 사람이 된 것처럼 우리도 주 안에 변화돼 주님을 감동시키는 믿음의 사람 사랑하고 용서하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영훈 목사는 "올 한해 우리 교회 모든 행사가 중단되고 제대로 모이지도 못해 힘들고 어려웠지만 그럴수록 이번 추수감사주일에 감사할게 너무나 많다"며 넘치는 감사로 추수감사절을 맞이하는 성도들이 될 것을 권면했다.  

 성령 충만한 새벽기도회는 성도들에게 맡겨진 사명을 깨닫는 큰 은혜의 시간이 됐다. 성도들은 새벽기도회에 참석해 뜨겁게 기도하며 믿음을 점검하고 감사를 회복했다.

 지역 성도들과 함께 택시를 타고 새벽기도회에 참석한 최지숙 권사(은평대교구)는 "목사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내가 왜 감사하며 살지 못했는지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됐다. 경건하고 은혜롭고 남에게 덕이 되도록 살 것을 다짐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영욱 안수집사(강서대교구)는 "매일 출근하기 전 새벽기도회에 참석하니 하나님의 은혜가 커서 더 활기차고 힘이 난다. 매일 기도할 수 있어 감사하고 사업 운영이 어려운 때이지만 주님이 이끌어주시니 감사하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11.15. am 09:32 (편집)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