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힐링음식
들깨 바지락 배춧국

고소하면서도 시원한 국물이 으뜸

올해 김장용 가을배추는 재배면적이 늘어난데다 작황도 좋아 가격대가 평년보다 낮게 형성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배추는 무 고추 마늘과 함께 우리나라 4대 채소 중 하나로 삼시세끼 빼놓지 않고 식탁에 오르는 배추김치의 주재료다. 국민식재료로 사랑받으며 재배 시기나 기간 등에 따라 다양한 품종의 배추가 재배되고 있다. 배추는 김치 외에도 국 샐러드 무침 볶음 등 다양한 요리로 활용된다.

 배추는 수분함량이 95%로 매우 높고 칼슘과 칼륨 비타민 무기질 등의 영양소가 풍부하다. 이뇨작용을 도와주며 열량은 낮고 식이섬유 함유량은 많아 장의 활동을 촉진해준다. 다만 배추는 찬 성질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만성 대장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익혀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배추의 비타민C는 열과 나트륨에 의한 손실률이 낮기 때문에 국을 끓이거나 김치를 담갔을 때도 비타민C를 섭취할 수 있다고 한다. 배추의 푸른 잎에는 비타민 A의 베타카로틴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준다. 거의 버릴 데 없이 전체를 요리에 쓸 수 있는 것이 배추의 장점이다.  

 배추는 자극 없이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내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배추로 만든 국 요리가 다양하다. 취향에 따라 소고기나 표고버섯 조개 등 여러 재료들과 함께 배춧국을 끓여 먹으면 어떠한 추위도 든든히 이겨낼 수 있을 것만 같다.
 김장철을 맞아 김장배추가 남거나 시원한 국물요리가 생각난다면 고소한 배춧국을 끓여보는 건 어떨까. 배추와 바지락 들깨를 곁들여 끓여내면 구수하고 시원한 국물이 우리 속을 뜨끈하게 풀어줄 것이다. 

<들깨 바지락 배춧국>
<재료>

배춧잎 5장, 멸치다시물 5컵, 바지락 2컵
다진마늘 1큰술, 된장 3큰술, 들깨가루 6큰술, 국간장 적당량, 청·홍고추약간, 대파약간

<만들기>
1. 배추는 끓는 물에 데쳐 냉수에 헹군 후 적당한 크기로 썬다.
2. 냄비에 멸치다시물을 넣고 물이 끓으면 썰어 놓은 배추와 바지락을 넣고 한소끔 끓인다.
3. 된장을 풀어 넣고 모자란 간은 국간장을 넣어 맞추고 다진 마늘과 대파를 넣어 끓인다.
4. 마지막에 들깨가루를 뿌리고 청·홍고추를 넣는다.

레시피 제공 : 나경선(오이타복음그리스도교회)

 

기사입력 : 2020.11.15. am 09:27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