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교회에서 행해지는 ‘성찬식’은 무엇인가요? ③

성경에 의하면 하나님께서 교회에 허락하신 성례는 ‘성찬’과 ‘침례’ 두 가지이다. 성찬은 떡과 포도주를 함께 나눠 먹고 마심으로 예수 그리스도와의 지속적인 교제를 나타낸다.

성찬은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성찬은 예수님의 죽음을 전하고 선포하는 것이다. 고린도전서 11장 26절은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그가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고 말씀한다. 성찬식에서 떡과 잔을 받는 것은 온 인류를 위한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을 널리 알리고 선포한다는 의미다. 일반적으로 널리 알리고 선포하는 일은 입술을 열어 말을 통해 가능하다. 하지만 성찬은 말이 아니라 먹고 마시는 행동으로 주의 죽으심을 공표하는 것이다. 성찬은 그 자체로 일종의 전도이다.

성찬은 하늘나라에서 먹을 구원의 잔치를 미리 맛보고 다시 오실 예수님을 기다리는 것이다. “주의 죽으심을 그가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고전 11:26)의 말씀에서 ‘오실 때까지’라는 기록은 주님의 재림을 의미한다. 성도들은 장차 하늘나라에서 새 포도주를 마실 것이며(마 26:29) 주님의 나라에 함께 거하며 주님의 상에서 먹고 마시게(눅 22:30)될 것이다. 이 말씀들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것은 예수님이 장차 이 땅에 다시 오실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때 주님을 믿는 자들은 주님이 베푸신 상에서 구원의 잔치에 함께 참여하며 그곳에서 주님과 함께 먹고 마시게 될 것이다. 성찬은 이렇게 기쁘고 즐거운 ‘천국 잔치’를 미리 경험하는 거룩한 예식이다. <다음 달에 계속>

김에녹 목사


 

기사입력 : 2020.09.27. am 08:50 (입력)
김에녹 목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