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생명의 QT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시작한다”

1760년경 영국에서 시작된 산업혁명은 세계의 역사를 완전히 바꿔놓았다. 1차 산업에 의존하던 서구사회는 2차 산업화로 급속히 발전해 나갔다. 서구사회가 근 200년 동안 이뤄낸 산업화를 우리나라는 50년 만에 이뤘다. 그 놀라운 발전을 ‘한강의 기적’이라고도 한다. 하지만 급격한 경제 발전에 비해 매우 더디게 진행돼온 정치의식 및 사회체제의 후진성은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분배의 불균형으로 인한 노사갈등이나 노노갈등 교육기회의 불평등으로 인한 입시와 취업문제 계층갈등과 환경오염 등등.

특히 자원이 부족하고 인구가 조밀한 우리나라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대학 입시제도를 너무 자주 바꾸고 뜯어고쳐 마치 여기저기 덧대고 꿰맨 누더기를 방불케 한다. 문제는 바로 한 걸음부터 차근차근 올라가려 하지 않고 자신의 재력과 인맥을 동원해 온갖 불법과 탈법이라는 사다리를 이용하려는 욕심이다. 그 부작용은 연일 각종 언론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소위 ‘엄마찬스’와 ‘아빠찬스’로 나타난다. 이는 가진자와 못 가진자를 나누고 서민들에게는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

노자(老子)는 『도덕경』에서 “한 아름이나 되는 큰 나무도 털끝 같은 나무줄기에서 생기고 9층의 탑도 한 줌의 흙을 쌓는 데서 시작되며 천리의 여행도 한 걸음에서 시작된다”고 하였다. 아무리 바빠도 바늘허리에 실을 매어 쓸 수는 없다. 이제 더디더라도 첫걸음부터 당당하고 정직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인정받고 환영받으며 결국 그런 사람이 정당한 대가를 얻게 되는 정말 살맛 나는 세상,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이 되길 기대해 본다.

좋은 시작은 이미 절반을 끝낸 것과 같다. 시작이 반이다. - 아리스토텔레스 -

 

기사입력 : 2020.09.13. am 09:38 (입력)
김에녹 목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