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이영훈 목사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한국판 인터뷰


한국 교회의 미래에 대한 통찰 제시

이영훈 담임목사는 23일 성전비서실에서 한국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와 인터뷰를 갖고 코로나19 이후의 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한국판 김은홍 편집장은 우리 교회의 코로나19 대응과 온라인 예배를 경험한 성도들의 반응과 변화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했다.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 정부의 방역지침 원칙에 교회도 예외일 수가 없다. 왜냐하면 교회는 사회적인 책임을 감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교회와 사회는 동떨어진 곳이라는 생각들이 있었지만 이번에 다시 교회와 사회는 하나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생각하게됐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그러면서 "우리 교회는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지켜 모범적인 사례로 인정받고 사회의 귀감이 되는 긍정적인 효과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의 지침을 따르다보면 ''예배''라는 본질적인 문제가 나오게 된다. 거리두기를 지켜야 하기 때문에 현장 예배의 출석인원을 축소할 수밖에 없고 현장예배에 참석하지 못하는 성도들은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려야만 한다"며 "온라인 예배는 성도들에게 매우 생소한 경험이고 특히 나이 많은 분들에게는 익숙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훈 목사는 "한국 교회가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코로나를 준비해야 한다"면서 사도행전 말씀으로 미래 교회에 대한 통찰을 전했다. "오순절 성령 강림 이후 예루살렘 교회의 성도가 수만 명이 됐다. 그런데 스데반의 순교로 전 성도가 흩어지게 되고 흩어진 교회에서 부흥이 일어나게 됐다. 지금까지는 모이는 교회에 중점을 뒀다면 이제는 흩어지는 교회의 개념으로 다가가야 한다. 교회의 개념이 건물, 공간보다 예배 공동체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다."

그러나 성도들이 모여 있을 때 나타나는 영적인 다이나믹, 즉 역동성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영훈 목사는 "신앙의 열정 회복이 가장 필요하다"며 "우리 교회 전성도가 매일 저녁 9시에 모든 것을 멈추고 코로나 종식과 신천지 소멸을 위해 기도 운동을 하고 있는데 앞으로 전국의 1000만 교인들이 정해진 시간에 공동 주제를 놓고 기도하는 네트워킹을 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어떻게 보면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흩어지는 교회로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게 됐다. 교회에 대해 거부감을 가진 세대들이 자연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흩어진 교회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신학적으로 성서적으로 잘 뒷받침 해주고 관리해야 한다. 성도들이 영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회는 하나지만 몇 만개 구역 조직이 작은 교회가 되어 움직여 나가는 비전을 위해 우리 교회는 구역 조직을 세분화해 3040 구역조직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온라인을 통한 신앙교육과 상담, 성도 관리에 대한 개발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이날 인터뷰는 미국의 대표적인 복음주의 잡지인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의 한국판 9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이후 영문으로 번역돼 미국판에도 게재될 예정이다.

글·김주영 / 사진·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20.07.26. am 12:12 (편집)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