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ACTing story
인터뷰-카리스선교회장 강주연 성도

그림장수와 함께하는 슬기로운 신앙생활

청장년국에서는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화상채팅 등 각종 온라인플랫폼과 콘텐츠로 믿음을 지키기에 힘써왔는데 그러면서 요즘 그림장수의 카툰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그림장수 교회가다’는 2018~2019년까지 대학청년국 홈페이지와 소명지에 연재된 카툰이다. 총 1화부터 36화로 일상의 감사와 신앙인으로서 겪는 고민 등의 이야기를 담아내 청년들의 공감을 얻었다. 카툰을 그린 강주연 성도(닉네임 그림장수)는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교회에서는 현재 카리스선교회장직을 맡고 있다. 그는 “1년이면 그림이 사람들에게 잊혀질만한 기간인데 이제야 만화를 본 청년들이 은혜 받았다고 말하거나 다시 봐도 신앙에 도움이 된다고 할 때면 기독교 카툰책을 내려고 했던 꿈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강주연 성도는 교회에서 봉사를 하며 기독교 문화 콘텐츠 제작에 대한 비전을 갖게 됐다. 소명에서 7년 정도 봉사를 하면서 팀원들의 권유로 그림 봉사를 하게 됐는데 평소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서 재능기부를 하고 싶다고 생각하던 찰나였다.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삶이 마냥 기뻐서 누군가와 이 마음을 나누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도 볼 수 있게 해야겠다는 포부로 시작한 카툰이었는데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게 된 계기가 됐다. 그림을 그리면서 그 역시 신앙심이 돈독해지고 하나님과의 관계가 밀접해지는 계기가 됐고 마음속에서 감사했던 일들을 떠올려 매일 은혜를 받았다.

 강주연 성도는 “봉사를 통해 하나님께서 지경을 넓혀주셔서 포스터나 책을 만들게 됐고 디자인도 하게 됐다. 앞으로 청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공동체 섬기기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20.05.03. am 10:48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