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Youth+
유년교구 생명마을 부활절 맞아 다양한 이벤트 준비


예수님께서 부활하셨어요! 함께 기뻐하고 축하해요
     
교회학교 유년교구 생명마을은 12일 부활절을 맞이해 교회학교와 가정 연계 프로그램 ‘감사의 온도 100℃를 높여라!’와 ‘예배가 즐거운 생명이를 찾아라!’를 실시했다. 교회학교는 학생들이 부활절에도 코로나19로 인해 교회에 올 수 없는 현실에서 온라인 예배와 더불어 프로그램을 통해 부활의 의미를 배우고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감사를 실천할 수 있도록 했다.    

 생명마을 교사들은 13일 학생들에게 ‘감사의 100℃를 높여라!’ 가정활동 학습지와 과자 꾸러미를 학생들의 가정으로 배송했다. ‘감사의 100℃를 높여라!’는 예수님의 부활로 얻은 기쁨과  감사를 삶에서 실천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이번 캠페인은 부활절인 12일부터 추수감사주일인 11월 15일까지 진행된다. 학생들은 추수감사주일까지 감사제목 100개를 찾아 작성하고 미션을 완료한다. 미션 완료 후 인증샷을 담당 교사에게 보낸 학생들에게는 추수감사주일에 선물이 전달될 예정이다.
 유년교구 생명마을 담당 임현숙 전도사는 “생명마을 모든 학생들이 추수감사주일까지 감사기도 100개를 채워 삶 속에서 감사를 찾고 순복음의 절대감사의 신앙을 체험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생명마을은 12일 학생들이 가정에서 부활절을 기쁜 마음으로 보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나 영상을 뽐내는 ‘예배가 즐거운 생명이를 찾아라!’를 개최했다. 생명마을 학생들은 부활절 예배 드리는 모습, 부활절을 맞아 예수님께 드리는 영상편지, 부활절 달걀 나눔을 준비하는 가족들의 모습 등 다양한 주제로 예수님 부활의 기쁨을 표현했다. 생명마을 교사들은 취합된 작품으로 영상을 제작해 26일 생명마을 학생들에게 다시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유년교구 생명마을 교사들은 12~17일 6일간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새내기 어린이 100가정을 직접 방문해 입학 축하 선물과 부활절 과자꾸러미를 전달했다. 교사들은 코로나19의 여파로 비대면 전달을 진행하기 위해 학생들 가정의 출입문 앞에 선물을 놓아두었고, 새학기를 시작하는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공책 연필 지우개 등으로 구성했다. 또한 초등학교 입학을 축하하기 위해 학생들이 좋아하는 간식으로 구성된 꽃다발을 교사들이 직접 만들어 선물과 함께 전달했다. 교회학교 교사의 깜짝 방문과 선물전달에 놀란 생명마을 홍은하 학생은 “입학 축하 선물을 받아 정말 행복했다. 하루 빨리 교회에 나가 전도사님과 선생님 친구들을 보고싶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4.19. am 10:44 (입력)
금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