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 뉴스
기하성, 2000개 교회에 총 6억원 지원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미자립 임대교회 재정난 돕기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는 18일 임원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성전 예배를 중단하고 예배를 드리지 못하거나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는 미자립 임대교회에 임대료를 지원키로 했다. 2000개 교회에 30만원 씩 총 6억 원의 재정을 지원한다. 2000개 교회는 교단 산하 지방회를 통해 추천을 받는다.
 기하성은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해 주일 예배를 진행하지 않을 경우 헌금 수입 부족으로 임대료조차 낼 수 없는 형편에 처한 교회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내린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 성전 예배를 중단하는 교회에 한해 임대료를 지원한다"고 전하면서 "코로나19로 고통당하는 미자립 임대 교회를 지원하는데 동참하고자 하는 교회와 성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기하성 교단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총회장 김태영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총회장 김종준 목사)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정호 목사) 등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도 함께 소형 임대 교회 지원 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한편 우리 교회는 3일 코로나19로 고통당하는 대구 경북지역 주민들과 의료진 등을 위로하고자 10억 원의 긴급의료지원금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한데 이어 4일에는 파주의 영산수련원 2개 동을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의 생활치유센터로 제공하기로 하는 등 국가적 재난으로 어려움에 처한 이웃에게 구호와 섬김의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3.22. am 10:09 (편집)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