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한국교회 주요 교단장 초청 오찬 간담회

3일 청와대에서 있은 12개 교단장 초청 오찬에 앞서 교단장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했다. 문 대통령은 “기독교가 대통합과 한반도 평화위해 기도해달라”고 요청했다.<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대통령 초청 한국교회 주요 교단장 오찬 간담회가 3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등 주요 교단장 12명이 참석했다. 교단장들은 지난달 30일 진행된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을 지켜본 소감, 사회 통합과 기독교의 역할, 종교의 자유, 북한인권 등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독교에서 이미 북한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이라든지 북한과의 종교 교류 등의 활동을 하고 있는 것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기독교가 국민 대통합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계속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이영훈 위임목사는 국가인권기본계획(NAP)의 차별금지 조항에 대한 기독교계의 입장과 우려를 전달하고 “미션스쿨 등 기독교 사학과 복지시설이 가진 고유의 종교 행위가 탄압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독교계의 의견을 잘 경청하고 소통하며 국민 전체의 정서에 위배 되지 않는 범위에서 무리하지 않게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배석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기독교 사학의 종교행위가 차별받거나 탄압받아서는 안 되며 종교행위에 참가하지 않는 학생들도 차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영훈 이승희(예장합동) 림형석(예장통합) 이주훈(예장백석대신) 김성복(예장고신) 홍동필(예장합신) 서익수(예장개혁) 박종철(기독교한국침례회) 김충섭(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과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유낙준 대한성공회 주교, 김필수 한국구세군 사령관이 참석했다.

 

기사입력 : 2019.07.07. pm 13:01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