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기획특집
[신앙의 명가:이영훈 목사]<4>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신앙을 다음 세대에게

순복음가족신문은 ‘신앙의 명가’ 코너를 통해 한국교회에서 신앙의 명문가를 이룬 목회자 가정을 찾아 소개합니다. 첫 번째 소개하는 신앙의 명가는 4대째 신앙을 이어오며 많은 목회자와 장로 권사를 배출한 이영훈 위임목사의 가족입니다. 세상 문화인 맘몬주의와 인본주의가 교회 안에도 들어와 참된 신앙을 이어가기 힘든 세태 속에서도 믿음의 본질을 잃지 않고 신앙을 이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여러분의 신앙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편집자 주>

후손들 기하성·장로교·감리교·성결교 등 목회자로 활동
하나님만 의지해 시련 이겨낸 가족들 사명 이뤄
북한과 평화통일 복음통일 위해 간절히 기도


신앙의 진원지 북녘 땅을 바라보며

이영훈 목사의 증조부인 이재식 옹은 한국의 초기 선교사 윌리엄 베어드(한국명 배위량) 선교사로부터 복음을 받아들였다. 평양 신양리에서 전주 이씨 가문의 8대 독자로 태어난 이재식 옹은 성전을 건축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교회의 충성스런 일꾼이었다.

 아버지 이재식 옹으로부터 신앙의 유산을 물려받은 이원근 장로는 9대 독자였다. 하나님은 이 가정에 9남매를 주시는 놀라운 은혜를 베푸셨다. 이원근 장로와 문창화 권사 슬하의 4남 5녀 역시 모두 신앙을 물려받았다. 그러나 광복의 기쁨도 잠시 한반도 북쪽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공산당이 집권하자 1948년 6월 이원근 장로는 오직 신앙의 자유 하나만을 위해 가족들과 월남했다. 이 장로는 통통배 하나를 빌려 가족들을 배 밑바닥에 숨기고 입은 옷 한 벌에 가방에는 성경과 성경주석서를 넣고 남쪽으로 내려 왔다. 배 안에서 이원근 장로와 가족들은 북쪽을 하염없이 바라봤다. 딸 한명이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뤘기에 함께 배를 탈 수 없었다. 그것이 이토록 오래된 이별이 될 줄은 그 누구도 몰랐다.

 분단의 아픔 속에 평양에 남겨진 이영훈 목사의 고모는 오랜 기간 생사를 확인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 미국에 살고 있는 이영훈 목사의 고모부가 10여 년 전 평양을 방문해 고모의 후손들을 만나 소식을 전해 줬다. 평양의 고모는 8남매를 낳고 하늘나라 가는 순간까지 신앙을 지켰고 그 후손들은 평양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었다. 가족들은 비로소 완전한 복음화를 이루게 하신 하나님의 섭리에 감사하며 북한과의 복음 통일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신앙으로 하나 되어 고난을 이기다

오직 신앙 하나만을 붙들고 남한 땅에 도착한 이원근 장로의 가족들은 영락교회로 가서 교회 측이 마련해준 천막에 기거하며 남한생활을 시작했다. 맨몸으로 의지할 사람 하나 없는 남한에서의 생활은 가족들에게 큰 고통이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가족들은 신앙으로 고난을 이겨냈고 사명을 감당해 나갔다. 자녀들은 후에 아들 넷 중 하나는 목사, 셋은 장로가 됐다. 딸 다섯 중 하나는 목사 사모, 셋은 권사가 됐다. 그들의 자녀들도 모두 크리스천이 됐다.

 신앙의 대를 이어오는 가운데 재미있는 일이 일어났다. 그야말로 기하성,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가  조화를 이룬 완벽한 에큐메니컬(연합과 일치)이 한 가정 안에서 일어난 것이다.

 3대째 신앙을 물려받은 큰아버지 이경화 장로와 두 분의 작은아버지 이경준 목사와 이경섭 장로, 고모부 윤명호 목사는 장로교 통합 측이다. 둘째 이경선 장로(이영훈 목사의 아버지)와 가족들은 이원근 장로의 인도로 모두 순복음교회에서 신앙의 터를 잡았다. 이영훈 목사의 외가 쪽은 모두 장로교 합동 측 교회에 출석을 하고 있다. 이영훈 목사의 동생 이영찬 선교사는 뉴저지연합감리교회의 파송을 받고 현재 아프리카 케냐에서 선교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영훈 목사의 오촌 아저씨인 양영배 목사는 성결교단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군종감으로 사역했다.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 다해 교회 섬긴 가족들

이원근 장로는 1950년 초 제주도로 건너가서 제주도에서 남원교회를 복원하고 위미, 표선에 기도처를 세웠고 고모들과 함께 2년 6개월 동안 사역을 했다. 같은 시기에 이영훈 목사의 작은 아버지 이경준 목사는 서귀포교회를 복원하고 목회했다.

 제주 사역을 마친 조부 이원근 장로는 한경직 목사의 뜻을 받들어 북한에서부터 잘 알고 지내던 고현봉 목사를 모시고 부산 영락교회 설립을 도왔다. 교회가 완공됐을 때 이원근 장로는 장남인 이경화 장로와 며느리 방복심 권사를 조용히 불렀다.
 “이제 나는 내 일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간다. 그 대신 너희 부부는 하나님 나라에 갈 때까지 영락교회와 고현봉 목사님을 잘 섬기도록 하거라.” “예,  아버님.”

 원래 이경화 장로는 평양 서문밖교회 청년회장이었다. 서문밖교회와 장대현교회는 평양의 대표적인 교회로서 각각 교세가 1000명이 넘을 정도로 부흥하는 교회였고 교류도 활발했다. 서문밖교회 청년회장의 믿음 좋고 리더십도 뛰어난 모습을 눈여겨 본 장대현교회 방지일 목사(한국 최초의 선교사)는 자신의 막내 고모를 소개했고 둘은 부부가 됐다.

 이원근 장로의 명령에 따라 이경화 장로는 50년 넘게 교회 수석 장로로서 목사님의 목회를 힘껏 도왔고 모든 물질을 교회에 장학금으로 내놓고 하나님의 품에 안겼다. 방복심 권사는 부산 영락교회가 성전을 증축 확장할 때 1년 반 동안 거의 매일 담요 하나만 들고 가서 교회 본당에서 밤을 보냈다. 방 권사는 “교회 증축이 완공될 때까지 기도로 교회를 지켜야 한다. 교회는 기도와 눈물로 짓는 것이다”라는 말을 남기며 후손들에게 신앙의 본을 보였다.

 이영훈 목사의 작은 아버지 이경준 목사는 유명한 부흥사였던 신현균 목사와 신학교 동기였다. 1사단에서 20년 동안 군목으로 사역하다가 중령으로 예편했다. 이후 부산 광안리에서 광안교회를 섬기면서 그 지역에서 가장 큰 예배당을 지어 헌당했다. 예장통합측 부산동노회장과 해외선교부장, 외항선교회장 등을 지내고 목회와 교계 활동에 힘썼으며 특별히 해외선교부장을 지내며 마카오에 신학교를 세워 중국인 목회자를 양성했다.

특별취재팀 <자료제공=신앙계>

 

기사입력 : 2019.04.14. am 11:23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