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 뉴스
이영훈 목사 기하성 신년하례예배서 설교


“한국 교회에 꿈과 희망을 주는 교단되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는 8일 베들레헴성전에서 신년하례 예배를 드리고 성령 충만한 교단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이날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는 ‘오직 성령으로’(행 13:1∼3)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초대교회와 같은 영성회복을 강조했다.
 이영훈 목사는 “기하성 교단의 정체성은 성령 충만이고 목표는 주님을 섬기는 것이다”라며 “주를 섬겨 금식하고 성령의 음성을 들었던 안디옥교회처럼 우리 교단도 사람의 음성이 아닌 오직 성령의 음성에만 귀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하고 담대하게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바른길로 가자”면서 “오늘날 물질만능주의 교권주의로 사분오열된 한국 교회에 꿈과 희망을 주고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교단이 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예배에는 기하성 교단 임원과 목회자 장로 등이 참석했으며 교단 산하 군종 목사들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예배는 수석부총회장 강영선 목사의 사회 부총회장 김명현 목사의 대표기도 총회장 이태근 목사와 정동균 목사의 인사말 순으로 진행됐다. 이태근 총회장은 “우리는 성령의 신앙을 가진 한 뿌리이다. 연합해서 교회성장에 힘쓰자”고 말했고 정동균 총회장은 “우리 교단이 한국 교회 연합에 썩어지는 밀알이 될 줄 믿는다”고 했다. 이어 부총회장 박지호 신덕수 송시웅 목사가 ‘국가의 안정과 평화를 위하여’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위하여’ ‘교단의 부흥과 성장을 위하여’ 특별 기도를 드렸다.  
 한편 기하성은 2월 26일부터 28일까지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전 교역자 금식 수련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글·김주영 / 사진·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19.01.13. pm 14:11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