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 뉴스
이영훈 목사, 총회신학교 및 목회대학원 종강예배 설교

역사의 강줄기 주도하는 목회자 될 것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여의도순복음총회, 이하 기하성)가 2018년도 제2학기 총회신학교 및 목회대학원 종강예배를 11월 26일 베들레헴성전에서 드렸다.  이사장 이영훈 목사는 ‘성령의 역사’(행 1:8)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우리는 성령시대에 살고 있다. 성령의 역사가 거대한 물줄기를 이뤄 흘러가는 역사적인 자리에 우리가 함께 하고 있다”면서 “그 앞에서 강줄기의 흐름을 주도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어 “기하성 교단이 대통합된 것은 하나님의 때가 되었기 때문”이라며 “하나님이 남북통일의 문을 여시는 때에 교단이 하나 됨을 이루지 못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공산주의와 기독교 신앙은 충돌한다. 그래서 적화통일이 되면 순교자가 될 각오를 해야 한다. 어떠한 정책과 경제적인 지원도 북한을 변화시킬 수 없으며 통일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안에서만 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여의도순복음총회신학교 학장 강영선 목사는 “성령으로 충만하고 권능을 받아 순교하는 사도가 되자”고 권면하고 교단 총무 엄진용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을 책임지실 것이다. 승리하는 목회를 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예배 후에는 샤이닝스톤으로 자리를 옮겨 졸업사은회를 열고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졸업사은회에서 총무·교무처장 이장균 목사의 사회로 이영훈 이사장이 훈시했다. 

 

기사입력 : 2018.12.02. am 10:51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