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는 말의 뜻은 무엇인가요?

 성경은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고 말한다. 하나님께는 사랑이 많이 있다고 하지 않고, 하나님이 곧 사랑이라는 것이다. 사랑은 하나님 성품의 본질이다. 그분의 본성 자체인 것이다. “야훼께서는 모든 것을 선대하시며 그 지으신 모든 것에 긍휼을 베푸시는도다”(시 145:9). 무엇보다 십자가는 우리 인간과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극진하신 사랑의 표현이다(요일 4:7∼12). 요한복음 3장 16절은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고 말씀한다.

 이 세상의 어떤 부모가 아니 우리 중에 과연 누가 남을 위해 자신의 아들을 희생시킬 수 있을까? 그러나 하나님은 그렇게 하셨다. 바로 우리를 위해 말이다. 사람들은 이러한 하나님의 애절하고도 피맺힌 사랑을 알지 못한다. 세상의 사람들은 우리 인간을 구원하기 위해 자신의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신 하나님의 엄청난 사랑을 깨닫지 못한 채 여전히 죄악 가운데 살고 있다. 요한일서 4장 9절은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난 바 되었으니 하나님이 자기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은 그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려 하심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노르웨이의 탐험가 난센(F. Nansen, 1861∼1930)이 북극 근방 바다의 깊이를 재려고 동아줄을 내렸다. 그러나 그 끝이 도저히 해저에 닿지 않아서 “이 동아줄보다 더 깊음”이라고 기록하고는 다음날 더 긴 줄을 사용했지만 역시 해저에 이르지 못했다. 같은 작업을 며칠 계속하던 그는 일기에 결국 이렇게 적었다. “이 근방의 바다는 하나님의 사랑과 같다. 진정으로 끝없이 깊은 바다이다.” 하나님의 사랑을 잴 수 있는 자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인간의 소견은 아주 좁고 짧으며 그 이해력은 너무나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월이 가고 신앙의 경륜이 깊어질수록 하나님의 사랑의 깊이도 한없이 연장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것이 바로 십자가의 은혜이다.

 이렇게 하나님의 사랑이 동기가 돼 독생자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셨다. 십자가는 바로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나타내신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상징이다. “능히 모든 성도와 함께 지식에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고 그 너비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가 어떠함을 깨달아 하나님의 모든 충만하신 것으로 너희에게 충만하게 하시기를 구하노라”(엡 3:18∼19).

김민철 목사

 

기사입력 : 2018.11.25. am 09:44 (편집)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