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말씀 > 조용기목사 주일설교
너는 가서 모든 이웃에게 그릇을 빌리라

“선지자의 제자들의 아내 중의 한 여인이 엘리사에게 부르짖어 이르되 당신의 종 나의 남편이 이미 죽었는데 당신의 종이 야훼를 경외한 줄을 당신이 아시는 바니이다 이제 빚 준 사람이 와서 나의 두 아이를 데려가 그의 종을 삼고자 하나이다 하니 엘리사가 그에게 이르되 내가 너를 위하여 어떻게 하랴 네 집에 무엇이 있는지 내게 말하라 그가 이르되 계집종의 집에 기름 한 그릇 외에는 아무것도 없나이다 하니 이르되 너는 밖에 나가서 모든 이웃에게 그릇을 빌리라 빈 그릇을 빌리되 조금 빌리지 말고 너는 네 두 아들과 함께 들어가서 문을 닫고 그 모든 그릇에 기름을 부어서 차는 대로 옮겨 놓으라 하니라 여인이 물러가서 그의 두 아들과 함께 문을 닫은 후에 그들은 그릇을 그에게로 가져오고 그는 부었더니 그릇에 다 찬지라 여인이 아들에게 이르되 또 그릇을 내게로 가져오라 하니 아들이 이르되 다른 그릇이 없나이다 하니 기름이 곧 그쳤더라 그 여인이 하나님의 사람에게 나아가서 말하니 그가 이르되 너는 가서 기름을 팔아 빚을 갚고 남은 것으로 너와 네 두 아들이 생활하라 하였더라”(열왕기하 4장 1~7절)

서론

할렐루야 하나님의 성령께서 여러분에게 가득하게 거하시고 계신 것이 눈에 보이는 듯합니다. 오늘 하나님 말씀은 왕하 4장 1절로 7절까지를 가지고서 은혜를 나누겠습니다.

본론

1. 삶에 닥친 어려움

여기에 엘리사 신학교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엘리사는 선지자 학교, 요사이 말하면 신학교를 운영을 했는데, 자기 밑에서 자기를 받들어주는 참 성실한 젊은이가 있었는데 그만 병들어서 죽고 말았습니다. 그러고 아파 누워있을 때에 돈들이 다 빚이 되고, 그래서 그 사람이 의지했던 의원들에게 줘야 될 돈, 이웃에게 빌려온 곡식 값 다 지불하고 나면 이 세상에 가진 것이 없게 됩니다. 그리고 아들 둘이가 있는데, 모두 다 종으로 그들이 데리고 가겠다고 말을 하고 있으니 참 두렵기가 짝이 없습니다. 그 부인은 울다 울다 갈 데가 없어서, ‘선생님에게 찾아가자 엘리사의 신학교에 다녔던 그 선생님에게 찾아가서 내 앞길을 묻자’ 그래서 엘리사를 찾아갔습니다.


2. 문제를 해결하시는 하나님

엘리사 선생은 그 말을 듣고 난 다음에 물은 것이 있습니다. “너 뭐 가지고 있느냐?” 그 부인이 “아무것도 없고 오직 기름병에 기름이 조금 있을 따름입니다.” 그러니깐 “그래, 너와 아들들과 함께 이웃에 가서 어디에 가든지 그릇을 빌려되 많이 빌리라.”고 말했어요, 그래서 그릇을 구하러 이웃으로 갈 때에 그 부인에게 엘리사가 물은 질문을 우리도 단단히 생각해봐야 될 것입니다. “너희들에게 무엇이 있느냐?” 하나님은 무엇이 있는 것을 가지고서 더 있게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너 무엇이 있느냐?”, “기름 밖에 없다.” 그러면 기름 밖에 없으면 기름이 별 값이 안 나가지 않습니까? 좀 비싼 것을 말을 해야지요. 그러고 기름을 가지고 있을 것이 그것이 그릇이 되는 것입니다. 여기에 우리들은 무엇이 있느냐고 물을 때, “꿈이 있습니다!” 아무것도 없어도 꿈이 있으니 너의 꿈이 이루어지도록 그 방법을 가르쳐주실 것입니다. 우리는 무엇이 있는지를 단단히 알고 그것을 구해야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기름병에 기름이 조금 남아있다고 하는데, 그렇게 시시하게 구하지 말고 좀 크게 구해야 되는 것입니다.

“무엇이 있느냐?” 여러분은 뭘 구하겠습니까? 기름을 구하지 말고 다른 금이나 은 보화를 구해도 하나님이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무엇이 있는가, 있는 것을 통해서 복을 주시지, 없는 것을 구해서 복을 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무엇이 있느냐?” 아주 굵직한 것을 구해야 돼요. ‘네 입을 넓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 아주 귀한 것을 말을 하고 그것도 들어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고, 우리를 위해서 무슨 일이라도 해 주시기를 원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물질적인 문제에 관해서는 관심이 없다고 사람들이 말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 아버지는 우리 물질적인 생활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광야를 지날 때 메추라기를 보십시오. 고기를 먹으려고 간구하니깐 메추라기를 주시고, 그 다음 만나를 주어서 먹게 하시고, 물질적인 문제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은 잘 몰라서 그러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적은 것이라도 귀한 것을 구하고, 그리고 꿈을 갖고 희망을 갖고 믿어야 되는 것입니다. 없는 것을 있는 것같이 믿으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것입니다.

이 부인은 없는 것을 구하긴 구하였는데, 무엇을 구했느냐? 기름병에 조금 있는 기름을 그걸 가지고서 나왔으니 뭐 줄 것이 없어요. 예수님께서도 오천 명의 남자들이 가족들과 함께 먹을 것을 달라고 왔을 때, 주님이 요한에게 “먹을 것이 있느냐?” 찾아보니 “선생님, 이 많은 사람 뭘 먹일 수가 없습니다.” 아예 낙심했습니다. 그러나 안드레는 오병이어를 가져 왔습니다. 아주 오병이어, 기름병에 기름 부스러기처럼 오병이어를 가지고 나오니깐 주님이 그 오병이어를 가지고서 사람들이 먹고 열두 바구니 남게 한 것입니다. “무엇이 있느냐?”, 있는 것을 풍성하게 주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고 하나님을 섬기면, 열심히 주님께 기도하고 하나님께 구하면 하나님이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그것을 보태어서 넘치게 해 주시는 것입니다. 없는 것을 주는 것이 아니라 있는 것을 더 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여자는 집에 가서 동네에 돌아다니면서 그릇을 다 집에 모아오고 두 아들과 함께 기름을 모읍니다. 기름을 하나님 앞에 기도하고 부으니깐, 부으면 또 나오고, 부으면 또 나오고 굉장히 많이 기름이 나오는 것입니다.

우리가 기름을 많이 가져야 기업인들은 기업을 할 수가 있으니깐, 사업하는 사람은 많이 구해야 돼요. 예수 믿는 사람이 도움을 받지 못한다는 말은 거짓말입니다. 십일조 근본책임만 다하면 그 다음부터는 그 그릇이 있는 대로 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가 기름을 다 하고 난 다음, 아들들에게 “또 그릇을 가져오너라.” “어머니 그릇이 없습니다.” 그러니 기름이 뚝 떨어졌습니다. 없는 자에게는 있는 것도 뚝 떨어지게 하는 겁니다. 어디든지 있는 것을 가지고 하나님께 감사해야 돼요. 있는 것도 없다고 하면 없어지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가 엘리사에게 와서 기름병에 기름이 많이 나와서 이정도 나왔다고 하니깐 그걸 팔면 빚을 갚을 수 있으니깐 그것을 팔아 빚을 갚고, 그 남은 것으로 하나님이 세상에 있는 사람에게 복을 안 준다고 그랬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빚을 갚고 난 다음, 남는 것이 얼마나 남았길래 그것을 가지고서 가정에 먹는 것으로 삼으라고 말씀한 것입니다. 그걸 보면, 언제든지 주님은 남은 것을 여러분에게 돌려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네 입을 넓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 채우고 난 다음에 입에서 넘쳐 나오는 것은 네가 먹으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께서 주님의 영광을 위해서 힘차게 살기 위해서 하나님께 십일조를 드리고, 하나님 기뻐하는 것을 드리고 기도하면 넘치게 허락하여 주시는 것입니다.

어떤 한 사람이 물고기를 낚기를 좋아해서, 물고기를 낚으러 나가면 같이 낚으러 가는 사람이 그릇을 가지고 와서 중간쯤 된 크기의 고기는 잡아서 그릇에 넣고, 다른 것은 큰 물고기는 잡으면 궁시렁궁시렁 하면서 도로 놓아주고 합니다. 그래서 하도 이상해서 “당신은 대박이 터져서 물고기를 잡으면 놓아주고, 적은 물고기는 잡으면 그릇에 담아 가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러니깐 “뭐 이유가 있나요? 우리 집에 프라이팬이 이만큼 밖에 안 됩니다. 굵은 물고기를 가져가면 프라이팬에 넘기 때문에 맛을 못 보지만, 중간쯤 되는 이놈은 가자마자 프라이팬에 맞아서 다 먹을 수 있으니깐 그렇다.”고. 여러분이 하나님 앞에서 프라이팬이 작다고 느끼면 안 되는 것입니다. 무엇이든지 있는 것을 하나님 축복을 주시는 것입니다.


3. 넘치게 채우시는 하나님

오병이어, 어린아이의 점심도시락이 다른 것을 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어린아이의 오병이어가 있어서 그것을 가지고 나오니깐 그것을 많게 해서 오천 명이 들판에서 먹을 수가 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우리는 하나님 앞에 나갈 때 아무것도 없어도 꿈이 있으면 있는 겁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축복을 해줄 때 “밖에 나가서 산을 동서남북 산을 바라보아라. 네 눈에 보이는 것 그 땅을 너에게 주리라” 별들이 많이 있는데 “뭘 보느냐?” “별들을 봅니다.” “말로 헤아릴 수 없습니다.” “너의 자손이 저 헤아릴 수 없는 별들만큼 많이 생길 것이다.” 그러니 우리가 바라봄의 법칙으로 바라보고 입으로 시인하면 그것이 능력이 되는 것입니다. 바라보지도 않고 불평만 하면 안 됩니다. 제일 처음부터 꿈을 꾸고, 꿈이 희한하게 믿음으로 변하는 것입니다. 꿈을 갖고 기도를 하면 그것이 믿음이 되어서 ‘믿습니다.’가 되는 것입니다. ‘믿습니다.’가 되면 그 다음에는 하나님이 없는 것을 있는 것같이 말하라고. 그러면 ‘네 믿음대로 될지어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면서 우리의 생활 속에 가진 것을 기도로써 응답받는 체험을 많이 해야 되는 것입니다. 기적을 체험하면 여러분은 점점 많이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사차원의 영을 알면 여러분이 꿈을 꾸고 그것을 믿고, 그것을 창조적으로 선언하면 꼭 믿음으로 그것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낙심하지 말아야 돼요. “가서 모든 이웃의 그릇을 빌리라”라는 하나님도 그 있는 것에 축복을 해주시지 없는데 해주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그릇을 빌리고 그 빌린 그릇을 하나님께 가지고 나오면 채우는 것은 하나님이 채우지 여러분이 못 채우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이 가진 그릇을 가지고 하나님께 나와서 기도하면 하나님이 그릇을 채우시는 것입니다. 그냥 채우시는 것이 아니라, 그 그릇에 있는 것을 가지고서 빚을 다 갚고 넘쳐나게 해서 남은 것으로 축복받을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모신 여러분은 예수님을 마음에 모시면 오병이어의 기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사차원의, 오차원의 영성을 마음속에 가지게 되는 것은 여러분이 하나님 앞에서 그릇을 준비한 것이 되는 것입니다. 사차원의 영성은 그릇을 가지고서 입으로 시인함으로 하나님이 더 주실 수 있는 그릇이 예비 되는 것입니다. 우리 예수 믿는 사람들이 체험을 많이 해야 되는 것입니다. 기적적으로 체험을 많이 하면 그 체험이 믿음을 가져옵니다. 내버리지 않습니다. 오병이어도 어린아이의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가지고 온 믿음도 하나님이 버리지 않았습니다. 말하기를 “너희에게 겨자씨만한 믿음만 있어도 산을 명하여 바다에 던지라고 해도 된다.”고 했는데, 겨자씨만한 믿음을 하나님이 버리지 않습니다. 그걸 믿음으로 가지고 나오면 그것도 믿음으로 하나님 받아들여서 내 믿음대로 주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믿음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적은 믿음은 적은 대로 “하나님 내 믿음이 적은 믿음입니다. 성령이여 도와주셔서 적은 믿음이 큰 믿음이 되도록 기름 부어 주시옵소서.” 그러면 하나님이 그 적은 겨자씨 믿음을 주시면, 그 겨자씨만한 믿음을 가지고서 큰 믿음이 이룩할 수 있는 것을 생산해주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여러분을 돌보시고,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갖고 구하고, 재미있게 인생을 살아갈 수가 있습니다. 오늘 제가 기도를 많이 하고 밤에 철야를 하다시피 기도를 하고 나왔는데 기도가 효과를 발생할 것입니다. 아멘.

 

기사입력 : 2018.11.18. pm 14:17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