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율법과 죄, 그리고 십자가는 어떤 관계인가요?

 율법은 곧 ‘죄의 멍에’를 상징한다. 인간의 모든 고통은 사실 그 근원을 찾아보면 모두 ‘죄’의 문제로부터 출발한다. 그래서 교부인 제롬(Jerome)은 “율법은 속박의 멍에이다”라고 했다. 율법으로 의롭다하심을 얻고자 하는 사람은 멍에를 맨 황소와 같다. 황소는 열심히 밭을 갈고 수고하지만 종국에는 도살장으로 끌려가 죽고 만다. 자신의 능력으로 의로움을 얻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은 그렇게 헛되이 힘쓰고 애만 쓰다 율법의 정죄 아래서 마침내 죽고 마는 것이다.

 그러한 헛된 죽음을 죽음으로 끝나게 하지 않는 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이다. 십자가는 율법을 도말하여 제하며(골 2:14), 율법에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는 것이다(갈 3:13). 또한 십자가는 율법의 완성을 감당한다. 예수님은 “내가 율법이나 선지자를 폐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말라 폐하러 온 것이 아니요 완전하게 하려 함이라”고 말씀하셨다(마 5:17). 율법은 죄의 문제를 들추어내지만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못한다. 죄의 문제에 대한 해답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만 발견된다. 그는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지셨고, 지금도 우리에게 새 생명을 제공한다. 우리가 그를 구주로 영접하고 믿을 때 그는 우리를 용서해 주시고, 우리로 하여금 그의 능력에 힘입어 영과 혼과 육이 모두 구원을 얻게 된다. 그러므로 율법이 할 수 없는 것들을 십자가는 이루어낸 것이다.

 십자가는 율법으로부터의 자유를 의미한다. 요한은 “그러므로 아들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면 너희가 참으로 자유로우리라”고 기록하였다(요 8:36). 진리가 우리를 자유케 할 것이라는 것이다. 그 자유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값없이 주신 것이다(갈 5:1). 우리의 자유는 은과 금으로 산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를 믿음으로 얻게 된 것이다.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율법이 육신으로 말미암아 연약하여 할 수 없는 그것을 하나님은 하시나니 곧 죄로 말미암아 자기 아들을 죄 있는 육신의 모양으로 보내어 육신에 죄를 정하사 육신을 따르지 않고 그 영을 따라 행하는 우리에게 율법의 요구가 이루어지게 하려 하심이니라”(롬 8:1∼4)

김민철 목사

 

기사입력 : 2018.10.28. am 09:18 (입력)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