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여의도 리포트
2020서울페스티벌 준비사무소 개소식

이영훈 목사 “평화통일의 징검다리 기대”

 2020년 서울에서 열릴 빌리 그레이엄전도협회의 서울 페스티벌 준비사무소가 9월 27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1층에 마련돼 개소식을 가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마련한 사무소가 개소함으로써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를 주강사로 하는 2020서울페스티벌 준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이날 개소식에는 2020서울페스티벌 대회장 이영훈 목사를 비롯해 빌리 그레이엄 전도협회(BGEA·대표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아시아 총괄 디렉터 채드 해몬드 목사, 고명진 목사(수원중앙교회), 한기채 목사(중앙성결교회),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김윤희 교수(FWIA대표), 이혜훈 의원 등이 참석해 테이프 커팅식을 가졌다.
 대회장 이영훈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1973년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서울집회 이후 한국 교회는 큰 부흥을 이뤘으나 언제부턴가 부흥이 멈춰지고 사회가 교회를 걱정하는 시대가 됐다”며 “2020서울페스티벌을 통해 믿지 않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고, 나아가 그들이 지역 교회로 돌아가 신앙생활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한이 하나님의 시간표에 의해 70년 만에 만나고 북한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2020서울페스티벌이 평화통일을 향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채드 해몬드 목사는 “여의도광장이었던 곳이 한눈에 보이는 자리에 사무국이 개설됐다”고 말하고 “우리가 돌아왔다. 우리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우리가 1973년을 감격스런 역사로 회상하는 것처럼 30년이 지난 뒤 2020서울페스티벌이 아름답게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기사입력 : 2018.10.07. am 10:22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