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건강과 행복
여름철 온열 질환

 온열질환은 숨쉬기조차 어려운 무더운 날씨에 무리한 외부 활동으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일사·열사병, 열실신, 열경련, 열탈진 등이 그것인데 무더운 날 구토 고열 신경 및 정신이상을 나타내면 위급한 상황이므로 신속히 체온을 낮추고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이때 증상과 간단한 대처법을 알아두면 유익하다.

 열사병 초기에는 무력감 어지러움 구토 졸림 의식장애 등이 나타난다. 헛소리를 하거나 혼수상태에 빠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괴상한 행동을 하거나 환각상태를 보일 수도 있고, 근육 강직이나 경련 등이 일어날 수도 있다. 특히 소뇌가 대뇌에 비해 더 초기에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중심을 못 잡거나 쓰러지기도 한다.

 40℃ 이상의 고열은 치명적이므로 모든 수단을 다해 빨리 체온을 낮춰야 질병의 악화를 줄이고 예후를 좋게 할 수 있다. 체온을 낮추는 응급처치는 태양이나 열이 발생하는 환경에서 가능한 한 빨리, 멀리 이동시키고 환자의 의복을 제거한 후 찬물 얼음 부채 등을 이용해 시원한 바람을 쐬게 하거나 분무기로 피부에 물을 뿌려준다. 큰 혈관이 지나가는 부위나 목, 겨드랑이 부위에는 아이스팩을 대어 열을 내려야 한다.

 열사병이나 일사병으로 쓰러진 경우 바닥이나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뇌나 목 부위를 다치는 2차 사고가 생길 수 있으므로 환자를 무리하게 옮기기보다 구급대원이나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조심스럽게 옮기도록 한다.

 온열질환을 예방하려면 고온에 장시간 노출되는 상황을 피하고, 더운 환경에서 작업을 하거나 운동을 해야 할 경우는 자주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며, 관련 기관으로부터 혹서 경보 등이 발령되었을 경우는 시원한 곳을 찾아 이동한다. 열사병을 제외한 열 피로나 열 경련은 일시적인 가역적 변화로 흔히 일사병이라 하는데 이 경우 시원한 곳으로 옮겨 이온 음료수를 마시게 하면 상태가 호전되지만,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빨리 의사의 진료를 받도록 한다.

윤정혜(제일산부인과, 순복음전문의료인연합회)

 

기사입력 : 2018.08.05. am 12:47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