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십자가’는 왜 기독교의 상징인가요? ①

 개신교의 교회에 가든지 가톨릭의 성당에 가든지 공통적으로 볼 수 있는 것들이 몇 가지 있다. 그중에서 누구에게나 쉽게 눈에 띄는 것이 십자가이다. 기독교인이 아니더라도 십자가 모양의 액세서리를 착용하는 사람은 많다. 그들 또한 십자가가 기독교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상징물이라는 걸 모르지 않는다.

 십자가는 본래 노예 도적 암살자 등 죄인을 처형하던 고대의 사형도구였다. 뿐만 아니라 구약성경 신명기 21장 22∼23절에서 보듯이 십자가는 종교적으로도 하나님의 저주를 받은 자를 떠올리게 하는 끔찍한 형틀이었다. “사람이 만일 죽을죄를 범하므로 네가 그를 죽여 나무 위에 달거든 그 시체를 나무 위에 밤새도록 두지 말고 그날에 장사하여 네 하나님 야훼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을 더럽히지 말라 나무에 달린 자는 하나님께 저주를 받았음이니라.” 따라서 유대인들은 십자가를 혐오했다(고전 1:23, 갈 3:13).

 로마인들에게도 마찬가지였다. 로마에서도 십자가형은 가장 잔혹한 공개처형 방식 중 하나였다. 십자가 형틀에 못 박힌 사형수는 근육경련과 질식으로 수 시간 내에 혼수상태로 빠지게 되고 그러다가 고통스럽게 죽어갔다. 게다가 사형수의 겉옷과 속옷을 강제로 벗겨 팬티만 두른 상태로 처형되었고(눅 23:34), 자기가 못 박힐 십자가를 사형장까지 스스로 지고 가야 했다(눅 23:26). 그만큼 잔인하고 치욕적이였다.

 로마의 정치가요 철학자인 키케로(Marcus T. Cicero 주전 106∼43년)의 글을 보더라도 로마에서 십자가형을 얼마나 혐오했는지 잘 알 수 있다. 그는 “로마 시민들에게 십자가라는 단어 자체가 로마 시민에게서, 그의 생각이나 눈, 귀에서조차 아주 제거되어야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단지 십자가형의 실제적인 집행뿐만 아니라 그것의 언급마저도 로마시민과 자유인에게는 합당치 않은 것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저주와 치욕의 상징인 십자가에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달리셨다.

김민철 목사

 

기사입력 : 2018.07.22. am 10:32 (입력)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