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행복갤러리
친구

비가 내려 옷도 눅눅하고 발은 젖어 불편합니다.그런데 생각을 좀 바꿔보니, 메마른 땅에 단비가 촉촉이 내리니 감사.우산을 나눠 씌워주는 친구가 있어 감사. 은혜로 매순간 감사할 일들 뿐입니다.

글 김주영 / 사진 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18.07.01. am 10:30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