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여의도 리포트
빌리 그래함 전도협회 서울 집회 준비 모임 개최


이영훈 목사, ‘2020 프랭클린 그래함 페스티벌’ 대회장 선임
조용기·김장환 목사 등 한국교회 대표 목회자들 참석


 1973년 여의도 광장(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빌리 그래함 전도집회는 한국교회 부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세계적인 부흥사 빌리 그래함은 평생 그때의 전도집회를 잊지 못했다. 2020년에는 그의 아들 프랭클린 그래함(빌리 그래함 전도협회 대표)  주관으로 집회가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2020 프랭클린 그래함 페스티벌’(가칭) 준비를 위한 조찬 모임이 지난달 28일  CCMM빌딩 루나미엘레 컨벤션 홀에서 열렸고, 이영훈 목사가 만장일치로 준비대회장에 선임됐다.

 이영훈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1973년 빌리 그래함 전도집회가 한국 교회를 하나되게 했듯  2020년에 열릴 집회를 통해 한국 교회가 남북 통일을 위해 또 다시 하나되도록 최선의 섬김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조찬 모임에는 조용기 목사를 비롯해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 김선도 목사(광림교회 원로), 림인식 목사(노량진교회 원로) 등 한국교회 원로들과 이영훈 목사, 한기채 목사(중앙성결교회)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박성민 목사(CCC 대표) 등 한국을 대표하는 목회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또 빌리 그래함 전도협회 아시아 디렉터 채드 헤먼드 목사는 7만 3000여 명이 참여해 1만여 명이 결신했던 베트남 하노이 집회를 예로 들며 “아시아에 복음의 물결이 임하고 있다.  서울 집회에 대한 기대가 크다. 한국교회 목사님들의 참여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하고 동행한 빌리 그래함 전도협회 관계자를 소개했다.

 한편 이날 조찬모임 후에는 준비위원회 임원 모임이 이영훈 목사 주재로 소집됐다. 임원 모임에서는 구체적인 집회 날짜가 2020년 10월 9∼11일로  확정됐고, 장소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또한 한국 교회 전 교단의 협조를 구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 2018.06.03. am 10:38 (입력)
오정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