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건강과 행복
여름철 자외선으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

 여름을 준비하며 오존주의보와 자외선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외선차단제가 필수다. 자외선차단제란 강한 햇빛을 막아주어 피부를 곱게 태워주거나, 자외선을 차단 또는 산란시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기능을 가진 선크림이라 불리는 화장품이다. 자외선차단제에는 식약처의 인증을 거쳐 자외선차단효과를 나타내는 자외선차단지수(SPF)와 자외선A차단등급(PA)이 표시돼 있다.

 자외선차단지수(SPF: Sun Protection Factor)는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로서, 지수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효과가 크다. 자외선 양이 1일 때, SPF15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에 닿는 자외선의 양이 15분의 1로 줄어든다. SPF1은 약 15분간 효과적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SPF30은 15븇30=450으로 약 450분간 자외선B를 차단할 수 있다는 뜻이다. 또 하나 자외선차단효과를 나타내는 것이 바로 자외선A차단등급 (PA: Protection grade of UVA)이다. PA등급은 PA++, PA+++로 표시되며, +가 많을수록 자외선 A의 차단효과가 크다.

 EU 권고안에 따르면,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자외선B 차단지수와 자외선A 차단지수가 비슷한 제품이 좋다고 한다. 이를 COLIPA Ratio(Cosmetics Europe-The Personal Care Association Ratio)라고 하고, 1에 가까울수록 자외선A와 자외선B를 균등하게 차단시켜 우수한 것으로 평가한다.

 자외선차단제 사용 시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외출 30분 전, 자외선차단제를 피부 골고루 피막을 입히듯 발라 완전히 흡수되도록 하며, 약간 두껍고 꼼꼼하게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UVA와 UVB를 모두 차단하는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되, 2∼3시간마다 계속 덧발라준다. 또한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한 후, 모공 속 잔여물이 남아있지 않도록 깨끗이 세안하는 것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화장품 사용기한은 일반적으로 미개봉 상태에서는 제조일로부터 3년, 개봉한 제품의 경우 소비자의 사용 습관, 보관 조건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6개월에서 최대 1년 정도다.

손정민 약사(온누리 H&C·순복음전문의료인연합회)

 

기사입력 : 2018.06.03. am 09:54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