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교회에서는 일요일을 ‘주일’이라고 합니다. 왜 그렇게 부르나요? - ②

 일요일이란 표현은 ‘태양신의 날’이라는 의미로 로마의 율리우스력에서 시작되었고, 그것을 앵글로-색슨언어인 영어는 ‘Sunday’(해의 날)라는 표현으로 차용했고, 우리나라에서는 갑오경장 이후 음양오행(陰陽五行)의 원리에 따라 ‘해’를 상징하는 한자어 ‘일’(日)을 차용하여 ‘일요일’이란 명칭으로 쓰이게 되었다.

 그렇다면, 일요일은 구약성경에 기록된 ‘안식일’인가? 그 대답은 ‘아니다’이다. 일요일과 유대인의 안식일은 다르다. 유대인들이 주장하는 안식일은 현재의 요일 개념으로 보면 ‘토요일’이다.

 기독교는 유대인들의 안식일과는 달리 현재의 일요일을 안식하는 날로 정했다. 이에 대해 로마 가톨릭에서는 ‘천주교회의 교리 선언’을 통해 안식의 날이 토요일에서 일요일로 변경되었으며, 그 근거로는 신약성경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과 성령강림이 일어난 날이 ‘안식 후 첫날’ 즉, 토요일이 아니라 일요일이었다는 사실을 언급하였다. 또한 로마의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칙령(주전 321년)을 그것을 뒷받침하는 조치로 이해했다.

 현재의 개신교회들은 여러 가지 성경적인 근거를 통해 유대인의 안식일인 토요일이 아니라, 일요일을 ‘주(主)의 날’ 즉 ‘주일’(主日)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가장 중요한 근거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사흘 만에 부활하신 날이 ‘안식 후 첫 날’ 즉, 주일이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내용은 4복음서(마태, 마가, 누가, 요한)에서 공통적으로 등장한다(마 28:1; 막 16:2; 막 16:9; 눅 24:1; 요 20:1). 또한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날을 중심으로 50일 후에 맞이한 ‘성령강림’의 역사도 주일에 일어났고, 초대교회시대에 등장하는 ‘떡을 떼는’ 성도들의 모임도 ‘안식 후 첫 날’이었다(행 20:7∼8; 고전 16:2).

 성경적 근거와 기독교 교리들의 역사적인 전통을 통해, ‘토요일’이 아닌 ‘일요일’이 기독교의 새로운 ‘안식의 날’이 되었으며, 그 명칭도 ‘태양신의 날’인 ‘일요일’이 아니라 ‘주님의 날’인 ‘주일’(主日)로 불리게 된 것이다.

김민철 목사

 

기사입력 : 2018.05.27. am 10:59 (입력)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