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백상현 기자의 그건 이렇습니다
우리가 헌금을 하는 이유

 교회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비신자들에게 헌금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 영역이다. 성도들이 매주 예배 참석도 모자라 상당액의 헌금을 내는 것을 보며 ‘종교적으로 너무 심취했다’고 경계심을 갖기도 한다. 

 
매주 드리는 헌금 속에 담긴 신앙성숙도

 예배 봉헌(offering) 시간에 하나님께 드리는 돈을 헌금 또는 연보, 예물이라고 한다. 헌금은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확장하는 데 쓰인다. 주로 교역자 사례비, 선교비, 예배당 유지비, 선교센터 건축비, 사무비, 구제비 등에 사용된다.
 성도들은 매주 감사헌금에 건축헌금 선교헌금 장학헌금 구제헌금 절기헌금 구역헌금 작정헌금에다 매달 십일조까지 한다. 이사 생일 결혼 주택구입 졸업 승진 취직은 물론 장례식 후에도 헌금을 드린다.
 그렇다면 무슨 이유로 시간과 정성도 모자라 돈까지 자발적으로 ‘바치는’ 것일까. 사실 돈은 가치중립적이다. 물질을 하나님을 위해 사용할 수도, 자신의 쾌락과 향락을 위해 사용할 수도 있다.
 헌금 안에는 사죄와 구원, 영생의 감격이 담겨 있다. 죄인으로 죽을 수밖에 없었던 인간이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감격이 너무 크기 때문에 소중한 것을 아버지 하나님께 내놓는 행위이다. 즉 사랑의 은총에 감사하기 위한 최소한의 응답행위인 것이다.
 하나님의 관심은 헌금의 양에 있지 않고 바치는 사람의 마음과 정성에 있다. 이것이 성경적인 헌금의 본질이다. 그래서 헌금 속에는 그 사람의 신앙 성숙도가 담겨 있다. 

 
하나님의 것을 하나님께 드리는 십일조

 특히 십일조, 즉 자기 수입의 10분의 1을 떼서 하나님께 드리는 것은 물질의 소유가 하나님께 있음을 인정하는 최소한의 행위이다. 인간이 유한한 삶을 사는 동안 청지기로서 잠시 물질을 관리하는 관리자에 불과하다는 걸 인정하는 것이다.
 십일조는 십일조 헌금을 하는 사람만 알 수 있는 영적 원리가 있다. 가령 월 소득이 200만원인 성도가 있다고 가정하자. 십일조에 해당하는 20만원만 하나님의 것이 아니다. 200만원 모두 경제의 주체자이신 하나님의 것이다. 그래서 헌금은 ‘하나님의 것’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다.
 성숙한 물질의 청지기 중엔 십의 일조는 물론이고 이조, 삼조, 오조도 드린다. 이렇게 물질의 주권이 하나님께 있음을 철저히 고백하는 이들은 물질의 노예가 될 가능성이 낮다.
 특히 십일조는 물질 형통의 원리와 직결돼 있다. 온전한 십일조를 하나님께 드린 사람들은 “하늘 문을 열고 너희에게 복을 쌓을 곳이 없도록 붓지 아니하나 보라”(말 3:10)고 하신 약속의 말씀을 이해한다. 그것은 당장의 물질적 풍요와 번성도 있지만 그보다 높은 영적 부유에 있다.
 특히 초·중·고등학생 및 청년들은 영적 습관처럼 흔들림이 없도록 어렸을 때부터 10원짜리 하나까지 철저하게 따져 십일조를 드려야 한다. 그래서 십일조의 생활화를 통해 물질의 주권이 어디에 있으며, 영적 부유를 어떻게 누릴 수 있는지 분명하게 체득해야 한다. 

 
헌금에 대한 낮은 이해가 만든 소문들

 안타깝게도 헌금에 대한 이해도가 낮다보니 ‘헌금봉투 가운데 부분에 구멍을 낸 이유는 누가 얼마를 내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심지어 봉투에 번호까지 매긴다’ ‘특정 인사가 목회자에게 잘 보이기 위해 교회에 거액의 기부금을 납부했다’는 가십성 뉴스가 나오는 것이다.
 봉투에 구멍을 뚫는 것은 계수하지 않은 헌금봉투가 혹시 있는지 체크하기 위해서다. 성도별 관리번호를 매기는 이유도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이 수십만명이기 때문에 경리국이 이름만 갖고 헌금봉투를 관리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성도들 중에는 매달 십의 이조, 삼조를 하는 이들이 있다. 꼭 10분의 1만 헌금하라는 법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매달 드리는 십일조가 100만원을 훌쩍 넘어 연간 헌금액이 수천만원에 이른다. 따라서 연말정산을 하면 기부금 영수증의 금액이 클 수밖에 없다. 온라인 헌금은 계수를 정확히 하고 분명한 근거자료가 남기 때문에 훨씬 투명한 헌금방법이라 할 수 있다.
 연인은 서로에게 돈을 아끼지 않는다. 큰돈이 들더라도 하나라도 더 해주고자 하는 애틋한 마음을 갖고 있다. 헌금도 마찬가지이다. 그 속엔 사랑의 희생과 결단이 있다. 우리가 받은 것 중에 하나라도 하나님께로부터 오지 않은 것이 없다. 여러분의 물질은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 “네 보물이 있는 그 곳에는 네 마음도 있느니라”(마 6:21)

백상현 기자(국민일보)

 

기사입력 : 2018.04.15. am 12:26 (입력)
백상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