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여의도 리포트
교회창립 60주년 맞아 꽃꽂이 전시회


국민일보와 공동 주최로 부활주일에 개최  

 ‘교회창립 60주년 및 국민일보 창간 30주년 기념 꽃꽂이 전시회’가 1일 CCMM빌딩 1층 로비에서 개최됐다. 이번 전시회는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참된 목적을 선포하고 기독교인 뿐 아니라 모든 이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신앙과 향기를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장로회장 박경표 장로의 대표기도 후 최길학 목사가 행사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영훈 목사는 격려사를 통해 “교회사적으로 보면 꽃은 말씀이 살아 역사하시는 것을 의미한다. 촛불은 성령이 타오르는 것을 뜻했다. 꽃은 생명이다. 생명은 말씀이다. 이번 부활절을 맞아 말씀을 통해 생명을 전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국민일보가 되어 하나님께 영광돌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은 “올해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이자 국민일보 창간 30주년을 맞는 아주 뜻 깊은 해”라면서 “성전 꽃꽂이는 희생을 뜻한다. 십자가에서 희생하신 예수님을 연상시킨다. 이처럼 아름다운 작품을 출품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한다. 꽃꽂이 전시에 참여한 분들에게 깊은 감동이 전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는 노경옥 권사 등의 참여로 100여 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각 작품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희생과 사랑, 부활의 영광 등의 의미를 담았다. 전시회는 8일까지 진행됐다.

 

기사입력 : 2018.04.15. am 12:14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