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이영훈 목사의 행복편지
자기중심적인 삶에서 이웃을 섬기는 삶으로

 하나님을 만나서 이전의 자기중심적인 삶을 뒤로 하고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사는 모습은 우리에게 언제나 감동을 줍니다. 오늘은 “이웃을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명령을 따라 놀라운 주님의 은혜를 체험한 믿음의 사람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미국 동부 최고의 주차건물 설계회사 ‘팀하스’를 이끌고 있는 하형록 회장은 『페이버』(Favor)라는 책에서 하나님을 만나 변화된 자신의 삶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심각한 심장병 때문에 32살 때 심장 이식 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몸에 맞는 심장을 기다리는 다섯 달 동안 그는 성경을 세 번 통독했습니다. 성경을 읽고 나서 ‘이웃을 사랑하는 자가 진짜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서원합니다. “만일 저를 살려주시고 이 병원에서 나가게 해주신다면 주님이 명하신 대로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얼마 후, 그에게 맞는 심장이 구해졌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그런데 자신보다 더 다급한 옆방에 있는 환자가 똑같은 심장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갈등이 생겼습니다. 그러나 그때, “죽어가는 저 여인에게 네 심장이 필요하다!”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게 됩니다. 그래서 자신도 일주일밖에 살지 못한다는 의사의 판정을 받고도 그 심장을 옆방 환자에게 주었습니다.

  심장을 받은 옆방 환자는 살아났지만, 하형록 회장은 혼수상태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놀라운 것은 이 일로 병원의 분위기가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감동을 받은 직원과 의사, 심지어는 환자들까지도 서로를 배려하고 돕기 시작한 것입니다. 또한 신앙의 유무에 상관없이 모두가 한마음으로 자신을 위해 기도해주었다는 것입니다. 오직 과학과 의학만을 신봉하던 당시 주치의 아이젠 박사는 이렇게 고백했다고 합니다. “내가 당신 때문에 평생 하지 않던 일을 했다는 거 알아요? 처음으로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이 남자를 살려 달라고요!’라고 그것도 날마다”

 한 달 후에 겨우 심장을 이식 받고 살아난 그는 남은 인생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어려운 이웃을 도우며 살겠다고 결심하며 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1999년도에 다시 심장에 문제가 생겨 두 번째 심장 이식 수술을 받게 됩니다. 미국 의료법상 평생 두 번 받을 수 있는 심장 이식의 기회를 다 쓴 것입니다. 두 번째 심장을 이식 받고 나서 2년 전인 2016년 5월에 또 다시 문제가 생겨 이제는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그동안 법이 바뀌어 심장을 남한테 양보한 사람에게는 한 번 더 기회를 주도록 되어 세 번째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웃을 사랑하라”는 하나님 말씀 앞에 순종한 하형록 회장에게 하나님께서는 생각지도 못한 은혜를 베풀어 주셨습니다.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고 이웃을 사랑할 때, 하나님께서는 풍성한 페이버, 즉 ‘호의’를 베풀어 주십니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주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기쁨으로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여러분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기사입력 : 2018.04.01. am 12:42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