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신앙 Q&A
교회에서 말하는 ‘사순절’은 무엇인가요?

 개신교에서 가장 큰 절기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크리스마스’와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서 죽으셨다가 부활하신 날을 기념하는 ‘부활절’이다. 여기에 한 가지 절기를 더한다면 가을에 추수의 은혜를 감사하는 ‘추수감사절’이다. 그런데 이른 봄인 요즘 교회에 가면 쉽게 들을 수 있는 용어가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사순절’이라는 말이다.

 ‘사순절’을 뜻하는 영어 ‘렌트(Lent)’는 ‘봄’이란 뜻을 갖는 명칭이다. 우리나라에서는 ‘40일간의 기념일’이라는 뜻의 희랍어인 ‘테살코스테’를 따라 사순절로 번역한다. 이는 부활절을 기점으로 역으로 계산하여 도중에 들어있는 주일을 뺀 40일간을 주님의 고난과 부활을 기념 묵상하며 경건히 보내고자 하는 절기이다.

 여기서 40이라는 수는 예수께서 40일 동안 광야에서 시험받으심, 40일간 시내산에서의 모세의 금식, 이스라엘의 40년간의 광야 생활, 예수의 부활에서 승천까지의 40일 등과 같이 성경에 여러 번 고난과 갱신의 상징적 기간으로 등장한다.

 사순절은 초대 교회 성도들이 그리스도의 인간의 죄를 대속하기 위해 찢기신 살과 흘리신 피를 기념하는 성찬식을 준비하며, 주님이 겪은 수난에 동참한다는 의미를 가진 금식을 행하던 것으로부터 유래됐다. 유대인들은 유월절을 준비하기 위해 유월절 전에 금식을 행했는데, 초대 교회 성도들도 신앙의 성장과 회개를 통한 영적 준비라는 차원에서 구약의 유월절 만찬을 새롭게 해석하여, 주님께서 제공하신 성찬식에 앞서 금식을 행했던 것이다. 한때 사순절 기간 동안에는 연극, 무용, 연애 소설 읽는 것과 같은 지나친 오락 행위는 금지되었으며, 화려한 옷을 입는 것, 좋은 음식을 먹는 것 등 호화 생활 등도 자제됐다. 대신 자선과 예배 참석, 기도 등이 권장됐다. 물론 영광의 ‘부활절’을 준비하는 ‘사순절’의 고대적인 의식들을 현대에도 그대로 받아 실천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절제’와 ‘헌신’의 미덕과 정신만은 기억해야 할 것이다.       

김민철 목사

 

기사입력 : 2018.03.25. am 11:16 (입력)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