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공사 재개 청신호


남북관계 개선되면 민간차원 첫 대북 사업 전망
이영훈 목사 “교회 창립 60주년 맞아 큰 의미있는 북한 사역”  

 남북·미북 대화가 급물살을 타면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북한에 짓고 있는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의 건축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007년 12월 4일 평양 대동강구역 동문2동에 심장전문병원인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을 착공하고 공사를 진행해왔다. 남북관계 상황에 따라 건축공사가 수시로 중단되던 중 2010년 3월 북한에 보내는 모든 물자 수송을 중단시킨 정부의 5.24조치가 시행되면서 8년 전부터 공사가 완전히 중단됐다. 연면적 2만㎡ 규모의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은 현재 7층까지 골조공사가 마무리돼 내부공사와 병원 기자재만 설치되면 완성된다.  

 정부의 대북제재로 8년동안 공사가 중단된 상황에서도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은 기도를 쉬지 않았고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창립 60주년을 맞는 올해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출전에 이어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까지 이어지며 남북 간 화해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건립과 관련해 이영훈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북한이 변화되고 있다.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공사가 속히 재개되길 바란다. 병원을 통해 복음을 전하고 사랑을 전해 북한에 큰 부흥의 역사를 가져올 것이다. 우리 성도가 하나 되면 꿈은 이뤄진다”고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 관계가 정상화되면 민간 차원에서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을 짓는 것을 허락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의 공사 규모와 진행 상황 등에 관심을 보이며 이영훈 목사에게 “남북 정상회담이 잘 진행되면 민간 차원에서 인도주의적인 첫 대북 사업으로 평양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평양의 인구 밀집지역인 동문2동에 건립 중인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은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260개 병상을 갖추게 된다. 인근에 평양 유명 병원인 평양산원과 고려종합병원, 김만유병원이 있어 병원이 완공되면 전문 의료단지를 형성하게 된다.

 예상 건립비용을 200억원으로 세운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007년 11월 타워크레인 등 184종의 1차 건설 자재를 보낸 것을 시작으로 2010년 4월 19일까지 20차례에 걸쳐 1144가지의 건축자재를 북한에 전달했다. 우리 교회는 공사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건설현장 북측 인부들을 위한 식자재, 주방기구까지 북한에 전달하며 공사를 진행해왔다. 내부 시설과 의료장비까지 갖춰지면 남측 의료진 상주와 북한 의료진 훈련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은 2007년 5월 북한병원설립추진위원회가 구성됐다.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건립위원회는 수차례 개성과 평양을 오가며 조선그리스도교련맹 측과 실무적인 회담을 갖고 지속적인 협상을 진행했다. 12월에는 평양에서 조용기심장전문병원 착공식이 열려 조용기 목사와 우리 교회 방북단 250명이 참석했고, 봉수교회에서 조용기 목사의 설교로 기념예배가 드려지기도 했다.

 이후 이영훈 목사는 세 차례 평양을 방문해 병원 공사 진척 상황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공사가 재개돼 6개월만 더 지으면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이 완공된다. 북한에 많은 지원을 해온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조용기심장전문병원 건립을 통해 평양은 물론 북한 전역에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 특별한 사명을 이루고 있다. 조용기심장전문병원은 북한 전역으로 예수님의 사랑이 퍼져나가는 기적과 은혜의 장소가 될 것이다.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 (마태복음 22장 39절)

 

기사입력 : 2018.03.18. am 12:00 (편집)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