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간증
정현자 권사(금천대교구) - 혈압으로 실명한 어머니, 예수님 믿기로 결단

예수님 영접 후 시력 돌아오는 기적 일어나
매일 새벽예배 드리고 성경 읽으며 기쁨 누려


 김제가 고향인 나는 서울에서 생활하면서 결혼 전부터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다녔다. 형제들도 하나둘씩 예수님을 영접하며 구원을 받았다. 우리는 6남매를 낳고 기르느라 고생이 많은 친정어머니의 구원을 위해 매일 같이 기도해왔다. 하지만 자식들이 전도를 해도 어머님은 “나는 죽어도 예수를 믿을 수 없으니 너희들이나 잘 다녀라”라고 말씀 하실 뿐이었다.   27년 전 너무나 절망적인 일이 생겼다. 혈압이 높은 어머니는 그때 환갑의 나이셨는데 혈압 때문에 눈이 터져서 보이지 않게 됐다. 서울로 모셔 와서 제일 좋다는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았는데 한쪽 눈은 실명, 한쪽 눈은 흐릿하게 형체가 보이는 정도로 98% 실명이라고 했다. 갑자기 앞을 보지 못하게 된 어머니는 의외의 말씀을 하셨다. “내가 그렇게 정성으로 제사를 지내면서 조상님들을 잘 모셨는데 이제와 내게 남은 것은 눈이 먼 것 밖에 없구나”라고 허탈해 하시며 “너희들이 그동안 나를 위해서 많이 기도한 것을 안다. 나도 너희들이 믿는 예수님을 믿어 보겠다”라고 결단하셨다. 외동딸로 귀하게 자란 어머니는  시집을 오셔서 일년에 12번의 제사상을 차리셔야했다.

 이튿날 어머니는 나와 함께 우리 교회 금요철야예배에 참석하셨다. 어머니는 예배를 드리자 너무나 머리가 아파서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로 힘들어하며 나가려고 하셨다. 그것이 영적 싸움임을 직감할 수 있었다. 나는 “어머니 조금만 참으세요. 조금만 있으면 하나님이 분명히 치료해 주실 거예요”라고 말했다. 주일예배와 철야예배를 드릴 때 지역장님도 함께 하며 기도로 우리를 붙들어 주셨다. 그렇게 어머니는 예수님을 영접하고 하나님의 자녀가 됐다.  

 그러던 중 병원에서는 확률은 낮지만 수술을 할 수 있다고 했다. 당연히 받아들일 줄 알았던 어머니는 뜻밖에 “수술로 내 눈에 손을 대고 나면 하나님이 역사하실 수 없을 것 같은 마음이 생겼다”라며 수술하지 않겠다고 하셨다. 그러면서 “나는 하나님께서 내 눈을 고쳐 주실 줄 믿는단다. 하지만 하나님이 하신다면 눈이 멀어도 좋다”라고 고백하셨다.

 수술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병원에서 약을 처방 받아왔다. 어머니의 고백에 감동한 나는 어머니께 약을 챙겨드리기 전 약을 앞에 두고 하나님께서 어머니를 꼭 고쳐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했다. “제 어머니의 고백을 하나님도 들으셨지요. 저희를 위해 살이 찢기셨고 피 흘리며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신 예수님! 이제는 하나님이 하실 것을 믿습니다”

 점심을 맛있게 잡수시고 약을 드신 어머니는 낮잠을 푹 주무셨다. 한잠 주무신 후 어머니께서 눈을 뜨셨다. 그러더니 나와 아이들을 향해 흥분한 목소리로 “얘들아 왔다 갔다 해보거라”라고 하셨다.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우리 아이들이 손가락을 할머니 앞에서 흔들며 “이게 몇 개예요?”라고 묻자 보이는 대로 어머니는 숫자를 맞추셨다. 어머니는 눈이 점점 밝아지고 잘 보인다고 하셨다. 그때부터는 어머니는 오직 하나님 한분만 섬기겠다고 다짐하시고 고향으로 내려가셔서 그곳 교회를 섬기며 새벽기도를 한번도 빠지지 않고 매일 다니신다. 지금 88세이신데 몇 년 전에 뇌졸중이 왔음에도 큰 불편함 없이 강건하시다. 눈을 다시 뜨신 이후부터 떠듬떠듬 읽는 속도이지만 손에서 성경을 놓지 않고 읽으셔서 성경을 세 번이나 통독하셨다.

 어머니가 눈이 머셨을 때는 온 가족이 절망에 빠졌었는데 그때 어머니가 예수님을 믿게 되셔서 고통이 오히려 기쁨과 기적으로 바뀔 수 있었다. 우리 가족에게 큰 기쁨을 주신 참 좋으신 하나님을 세상에 증거하며 살아가겠다.

정리=복순희 기자

 

기사입력 : 2018.02.18. am 11:02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