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겨자씨
루스벨트의 강철 안경집

 미국 26대 대통령이었던 루스벨트는 철로 된 안경집을 늘 몸에 지니고 다녔다. 루스벨트는 무거운 안경집이 귀찮다고 생각하면서도 오래 지니고 다닌 애정 때문에 버리지 못하고 있었다.

 어느 날 그는 선거운동을 하던 중 슈렌크가 쏜 총탄에 맞아 쓰러졌다.

 그런데 루스벨트는 살아났다. 총알이 강철로 된 안경집에 맞고 다른 곳으로 튄 것이었다.

 의식을 회복한 후 눈을 뜬 루스벨트는 의사에게 이렇게 말했다.

 “철로 된 안경집이 귀찮은 짐이었는데 그 짐 때문에 내가 살아났군요”

 신앙생활, 기도나 가정예배, 주일성수나 기도회가 짐 같아 보여도 이 짐 때문에 환난과 시험을 당할 때 파멸을 모면하고 하나님께 영광돌릴 수 있다.

 “의인이 부르짖으매 야훼께서 들으시고 그들의 모든 환난에서 건지셨도다”(시 34:17)

 

기사입력 : 2018.02.11. am 11:01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