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백상현 기자의 그건 이렇습니다
반기독교 세력의 용어전략에 지혜롭게 맞서야

 한국교회를 비판하는 용어 중엔 잘못된 말들이 많다. 가장 대표적인 게 ‘개독교’다. 이단과 반기독교 세력이 한국교회를 욕하는 데 자주 써먹는다.

 그들은 왜 멀쩡한 남의 종교에 ‘개’자를 붙이는 걸까.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정보통신부에서 온라인 전략을 짜던 탈퇴자로부터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신천지가 2007년 아프가니스탄 피랍사건 때 한국교회를 공격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만들어 낸 용어가 ‘개독교’다”

 어쨌든 대다수 크리스천이 침묵하는 사이 SNS에선 ‘개독교’ 같은 저질 용어가 난무하고 있다.

 누군가 여러분 부친 존함 앞에 ‘개’자를 붙였다고 가정하자. 자식입장에서 가만히 있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런데 한국교회 성도들은 어머니 같은 조국교회 앞에 ‘개’자를 붙이고 조롱해도 침묵한다. 젊은이들은 눈물 흘리며 ‘주님의 거룩한 전사가 되겠다’고 기도하지만 정작 댓글전쟁엔 뛰어들지 않는다.

 물론 모든 교회가 잘할 수는 없다. 지상의 교회란 완전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국교회의 순기능은 역기능을 덮고도 남는다. 하지만 이단과 반기독교 세력은 일부 잘못을 마치 전체의 잘못인양 덮어씌운다. 그리고 ‘개독교’로 정당화한다. 용어전술이다.

 ‘일부 보수 기독교계가 동성애와 이슬람을 혐오한다’는 것도 잘못된 말이다. 마치 고리타분한 종교단체가 타인의 정체성, 타종교를 막무가내로 폄훼하는 것처럼 낙인찍는다.

 하지만 진보적 교단으로 분류되는 한국기독교장로회조차 동성애는 금기사항이다. 동성애와 이슬람을 경계하는 건 사실상 한국교회 99%의 정서라고 할 수 있다. 게다가 동성애자들조차 혐오와 건전한 비판을 명확하게 구분 짓지 못한다. 변하지 않는 속성을 비판해 폭력을 유발하는 게 혐오인데, 성적취향이 수시로 바뀌는데다 내면의 감정을 어떻게 측정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보면 ‘보수 기독교계’는 ‘성경적 가치를 따르는 대다수 한국교회’가 되고, ‘혐오’는 ‘신앙양심에 기초한 건전한 비판’이 된다. 그런데 용어전술로 결혼이라는 전통적 가치를 지키고 테러로부터 한국사회를 보호하려는 교회의 노력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숨어 있는 것이다.

 ‘공격적 선교’도 조금만 생각해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다. 이 말은 아마도 적극적인 선교활동에 못마땅해 하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용어일 것이다. 선교는 죄악에 묶인 사람들에게 오중복음, 삼중축복, 4차원의 영적세계를 전해주는 고귀한 행위다. 마치 물에 빠진 사람에게 구명 도구를 건네주는 것과 같다.

 그러면 이런 고민이 생긴다. ‘어느 선까지가 공격적 선교이고, 어디 선까지가 수비적(?) 선교인가. 적극적 선교를 하면 나쁘고 소극적 선교를 하면 괜찮다는 말인가’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사람에겐 우아하게 구명 도구를 던져선 안 된다. 있는 힘을 다해 밧줄과 튜브를 잡을 수 있도록 힘껏 던져야 한다. 이런 걸 ‘공격적 구조’라고 비판한다면 대응가치도 없을 것이다. 이처럼 유령 같은 용어로 선교의 고귀한 취지를 폄하해서는 안 될 것이다.

 이런 사소한 질문에서 시작하면 우리가 바로잡아야 할 용어가 하나둘씩 눈에 들어올 것이다. SNS에는 한국교회를 음해하는 욕설이 난무한다. 빛을 가리기 위한 어둠의 거짓 전략이다.

 지금은 반기독교세력과 이단이 만들어낸 용어전략의 본질을 꿰뚫고 적극 대응할 때다. 우리의 신앙은 교회뿐만 아니라 인터넷 공간에서도 증명되어야 한다. 주님을 향한 신앙 열정과 헌신도가 높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청년들이 자신감 있게 댓글전쟁에 나섰으면 좋겠다.

백상현 기자(국민일보)

 

기사입력 : 2018.02.11. am 10:51 (입력)
김용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