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간증
나보름 성도(용산대교구) - 주님께 시간 드리니 꿈과 소원 이뤄져

교회 봉사하며 해금 찬양사역의 꿈 다시 찾아
이영훈 목사님께 기도 받고 바라던 아이 임신


활을 그어 소리를 내는 해금은 우리의 전통악기로 전통음악 전 분야는 물론 퓨전음악에도 두루 사용되는 매력 있는 악기다. 해금에 푹 빠져 대학에서 국악을 전공한 나는 해금 연주가로서의 진로를 늘 고민해 왔다. 내 마음에는 해금 찬양사역자로 활동하고 싶다는 비전이 분명히 있었지만 연주 활동을 해도 수입이 고정적이지 않고 진출분야가 다양하지 않다보니 늘 현실적인 것들에 발목이 붙잡혔다. 더욱이 결혼 후에는 고정적인 수입을 찾아야했고 첫째 아이를 가진 후에는 음악보다 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아 정신없이 시간을 보냈다. 그래도 20대 초반부터 13년째 해온 교회 반주 봉사만큼은 내려놓지 않았다. 해금은 아니었지만 피아노 반주로나마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일을 계속 하고 싶었다. 이런 나의 모습을 지켜봐온 남편은 어느 날 나에게 해금 찬양 앨범을 제작해 보는 건 어떻겠냐고 물었다. 남편은 나와 결혼하고 처음 신앙생활을 시작했다. 초신자인 남편이 이러한 제안을 해주는 게 놀랍고도 고마웠고 무엇보다 기독교 음반임에도 불구하고 시댁에서도 지원을 해주겠다고 하며 나를 응원해주어 든든했다. 물질적인 부분은 해결이 되었지만 혼자 제작하려다 보니 앨범을 완성하기까지 여러 가지 난관들이 있었다. 편곡과 믹싱작업의 어려움은 물론 해금은 단율악기이기 때문에 피아노와 같은 선율이 있는 악기가 함께 연주가 되어야만 했다.

 빌립보서 4장 19절의 “나의 하나님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영광 가운데 그 풍성한 대로 너희 모든 쓸 것을 채우시리라”는 말씀대로 전능하신 하나님은 10개월 앨범제작 기간 동안 예기치 않게 내가 도움이 필요한 순간 적절한 인재를 보내주셨다. 스쳐간 인연으로 또는 소개로 교회에 음악하는 청년들이 동역자가 되었다. 20대 친구들에게는 앨범 제작의 경험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나는 편곡 제작 등 모든 게 해결됐으니 감사할 뿐이었다. 보통 앨범을 제작하다 보면 서로의 견해차로 다툼이 일어나기 마련인데 찬양을 만들고 교회 안에서 하다 보니 그러한 잡음이 생기지 않았다. 고요하고 평안한 가운데 만들어진 앨범이기에 찬양을 듣는 사람들 역시 염려, 근심, 걱정에서 벗어나 편
안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타이틀을 『평화 평화로다』 타이틀곡을 ‘내 영혼의 그윽히 깊은 데서’로 정했다.

 작년 11월 6일 앨범이 완성되던 날 나는 또 한 가지 큰 기쁨을 얻었다. 기다렸던 둘째 아이가 생긴 것이다. 나는 육아기간이 길어지면 계획했던 찬양 사역이 다시 힘들어질까봐 첫 아이와 둘째가 터울이 많이 나지 않기를 바랐다. 그런데 생각처럼 둘째 임신이 되지를 않아 살짝 조바심이 생기던 찰나였다. 만약 앨범 제작 기간 중 아기가 생겼다면 마무리가 어려웠을 수도 있었을 텐데 앨범 제작이 마무리되고 임신이 되니 기쁨이 더했다. 임신 사실을 알기 2주 전 나는 마더스드림의 반주 봉사를 위해 왔다가 우연히 길에서 이영훈 목사님을 뵙게 됐다. 주일 2부 예배에서 이영훈 목사님이 신유기도 시간에 아기를 간절히 원하는 자매가 아기가 생겼다고 선포하셨는데 그 말씀이 내 말씀이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이 생긴터라 나는 곧장 목사님께 다가가 인사를 드리고 안수기도를 해주실 수 있는지 여쭤보았다. 놀랍게도 이영훈 목사님은 나를 반주하는 자매라며 기억해 주시고 그 자리에서 안수기도를 해주셨다. 나는 이 또한 오랫동안 교회에서 봉사를 하며 하나님께 영광 돌린 힘이라는 생각이 든다.

 찬양 사역자로서의 첫 앨범도 둘째 아기도 나는 교회 봉사를 하며 내가 꿈꾸던 것을 조금씩 이루어 나가고 있다. 앞으로의 비전은 국악 찬양을 통해 전세계에 복음을 전파하고 싶고 더불어 우리 교회 중·고등부 국악찬양팀이 나아갈 발판을 만들어 주고 싶다. 찬양 사역이 보다 활성화 돼 청년들에게 다양하고 많은 기회들이 주어져 찬양으로 교회가 더욱 부흥 되기를 바란다.        정리=김주영 기자

 

기사입력 : 2018.01.21. am 11:51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