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간증
박정연 안수집사(양천대교구) - 하나님만 믿으면 고난은 축복이 된다

교회 다니며 참된 평안얻고 물질 축복받아
해외 아동 60명 후원하며 큰 기쁨 얻게 돼

 나는 우리 교회가 너무 좋다. 성령 충만한 예배, 은혜 넘치는 설교, 열정적인 기도가 있어서 좋다. 어려운 이웃도 많이 도와주는 우리 교회 성도라는 것이 참 행복하다. 나는 2006년부터 하나님을 믿게 됐는데 5년 전부터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다니면서 마음의 평강을 얻고 물질의 축복을 받고 삶의 의미와 천국의 희망을 찾았다. 나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사람이 태어나서 죽고 이 세상에서 없어지는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해 30년간 마음수련을 하러 다녔다. 도인, 스님을 만나 마음의 평안을 얻으려 했고 인생의 이치를 배우려고 했다. 인도, 중국까지 가서 수련을 할 만큼 마음수련에 힘을 쏟았다. 회사에서도 불상을 놔두고 수시로 기도했다. 그러던 중 지리산 도사를 만나 1000일 축수기도를 하게 됐는데 두 달이 지날 무렵 ‘하나님이 최고이신데 내가 누구를 위해 기도하나’하는 생각이 번뜩 들었다. 그 순간부터 기도가 안나왔다. 하나님을 믿겠다고 선언하고 단호히 그곳을 나왔다. 도사를 비롯해 함께 기도하던 사람들이 극심하게 반대했지만 내 뜻은 확고했다.  

 다음날부터 집 근처 교회에 나가 새벽기도를 했다. 그 전에는 삶의 의미를 못찾아 마음을 비우기 위해 도를 닦았고, 모든게 하나님이 주신 은혜라는 기독교 사상을 이해할 수 없었는데 하나님을 알게 되니 그토록 오랫동안 찾고 노력했던 마음공부가 진정으로 이루어졌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이니 나의 것은 없다는 것을 깨닫고 쉽게 마음을 비울 수 있게 됐다.

 영적 방해가 있을 것을 예상했지만 일이 벌어지는데 기가 막혔다. 아이들이 사춘기를 겪으며 부모와 다투고, 회사 운영이 어려워졌고, 땅을 사면 사기 당하고 투자를 하면 사기 당했다. 1년간 고난을 겪으며 어려운 일 억울한 일을 당해도 싸우지 않고 묵묵히 하나님 말씀을 보며 순종했다. 결국 망해서 회사를 팔게 됐지만 나는 더 하나님 말씀대로 살며 고난을 이겨낸 뒤에 찾아올 축복을 기대했다.    

 산업용 보일러를 생산하는 일을 하고 있는데 국내 최고의 보일러 기업에서 나를 찾아와 같이 사업을 하자고 했다. 대기업과 함께 사업을 하게 되면서 연매출이 상상도 못할 만큼 급성장했다. 십일조의 축복이 시작되는데 어마어마했다. 성경 말씀처럼 30배 60배 이상의 복을 받았다.

 지난달 우리 교회에 대형 전광판 2대를 기증했다. 이영훈 목사님께 기도를 받고 하나님께 감사기도를 드렸다. 전광판 헌납 선언 한달 후 우리 회사 제품이 조달청 우수제품으로 선정됐다. 조달청 우수제품이 되면 고소득이 보장되는 것이라 4차까지 지원해도 힘든데 1차에 합격했다. 분명 기적이었다.  

 나는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다니며 매일 살아계신 하나님을 체험하는 삶을 살고 있다. 교육 때문에 아내와 아이들이 캐나다에 있을 때도 10년간 조용기 목사님의 설교 테이프를 꾸준히 보내며 말씀으로 신앙생활 할 수 있도록 했다.  
 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 운영본부에서 봉사하고 있는 나는 굿피플을 통해 매달 해외아동들을 60명씩 후원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편지를 보내올 때면 큰 감동을 받는다. 3만원으로 한 아이에게 희망을 주고 그 가정에 기쁨을 주고 하나님을 전할 수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나는 하나님께서 교회로 불러주신 것을 실제 체험했기에 죽음 이후 천국의 소망을 갖고 살며 이 세상사는 동안에 하나님을 위한 삶을 살아갈 것이다.               

정리=이미나 기자

 

기사입력 : 2017.12.17. am 12:59 (입력)
이미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