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사회복지센터와 함께 삶의 어려움 함께 극복


"당신은 혼자가 아니예요”
   
 “사는 게 너무 막막해요” 누구나 살면서 도움이 절실히 필요할 때가 있다. 생로병사 인간 생애의 고단함 속에 그 누구도 혼자 살아갈 수 없기 마련이다. 더불어 사는 사회, 국민의 울타리인 국가, 함께하는 가족과 동료, 친구는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사회복지상담센터는 누구나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복지 허브(Hub)이자 가까운 이웃, 친지가 되어 주기 위해 출범했다.

 오늘날 한국과 세계는 고령화, 출산 감소, 다문화 가족 증가, 가족 가계 구도 변화에 따른 1인 가정, 독거노인 증가 등등 사회현상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와 교회, 단체들은 변화한 환경에 맞추어 사회복지 및 보건 정책을 발 빠르게 변화 도입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법률과 정책 변화에 개인이 척척 대처하기는 어렵다.


 정부는 매년 막대한 복지예산과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고 있는데 우리 성도들과 이웃들은 이를 피부로 체감하지 못한 채 살고 있다. 지식인층이나 젊은 세대, 가족과 함께 사는 이들은 자신이 받을 수 있는 복지와 혜택을 인지하고 받지만 오히려 도움이 절실한 독거노인, 성폭력 피해여성, 한 부모 가족, 보호 받아야 할 아동과 청소년 등은 정보 취약으로 혜택의 존재도 알지 못하고 안다 하더라도 무작정 관공서에 갔을 때 소통의 어려움으로 적은 도움 밖에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영혼 구원과 사랑 나눔을 위해 앞장서온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담임 이영훈 목사 역시 구제와 섬김, 나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성도들에게 심어주고 실천해왔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전문성을 갖춘 사회복지상담사들이 성도와 이웃들의 실생활을 파악하고 일선 관공서, 민간단체 등을 상대로 이들이 문제를 해결하고 혜택을 받아 누릴 수 있도록 1대1 개별 맞춤 상담으로 돕는다. 어느 연령층에 어떤 내담자일지라도 원만한 상담이 될 수 있도록 사회복지법 및 정부 복지정책 등에 전문성 있는 기본 지식 구비에 만전을 기한다. 교회 및 교회 유관기관·사회복지시설(법조회·실업인연합회·의료센터·호스피스 등), 정부 지원과의 연계를 주선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창구역할을 한다. 전화상담은 물론 내방상담을 실시해 보다 심도있는 상담이 되도록 한다. 무엇보다 이들은 가족과 이웃의 마음을 지닌 사회복지 전문가들이기에 더욱 신뢰가 간다. 또한 사회복지상담센터는 시스템 상 일회적 상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상담 결과와 진행 사항을 수시로 확인하고 문제 해결 후에도 지속적 추적과 관심을 갖는다. 이를 토대로 내담자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아울러 영적 보살핌, 친구로 이웃으로 함께하며 이 세상에 나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느끼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  

 지난 5월 개원 이래 180여 명이 사회복지상담센터의 문을 두드렸다. 기초수급대상자 신청과 취업을 위한 교육을 위해 내일배움카드를 발급 받아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해 새롭게 삶의 의지를 불태우는 등 보람있는 선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    
 복지상담소의 상담시간은 매주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주 수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이다. 상담 장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제2교육관 11층이다.
<문의 및 안내>
※ 사회복지상담센터:(02)6181-9111
※ 복지사업국:(02)6181-6503∼4

 

기사입력 : 2017.12.17. am 12:43 (입력)
복순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