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여의도순복음교회와 NGO굿피플 ‘희망나눔 박싱데이’


사랑을 담아 희망을 전하는 일에 함께 해주세요 
총 22억 상당 2만 2000박스 어렵고 소외된 이웃에 전달


 17일 대한민국 서울의 중심 광화문광장에서 예수님의 사랑을 우리의 이웃과 나누는 ‘2017희망나눔 박싱데이’가 열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해 국제개발NGO 굿피플 그리고 희망TV SBS, 한국사회복지협의회, CJ제일제당, 전국푸드뱅크의 참여 속에 진행된 이번 희망나눔 박싱데이는 봉사자 300명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겨울나기가 힘겨운 우리의 이웃들을 위해 기쁜 마음으로 참여했다. 또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박경표 장로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천수 굿피플회장,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 굿피플 나눔대사 배우 김호진, 가수 허영지, 미스코리아 녹원회 등도 함께 희망박스에 사랑을 담아 총 2만 2000개(22억 상당)를 어려운 이웃에 전달했다.
 희망박스를 만들며 이영훈 목사는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이 연말뿐 아니라 일 년 내내 있길 바란다”며 이웃사랑에 동참한 봉사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희망박스를 받는 분들은 물론 희망박스를 만드는 봉사자들도 행복하길 바란다”며 “서울시민을 대표해 여의도순복음교회와 봉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굿피플 나눔대사이자 가수인 허영지와 함께 희망박스 제작때 참여한 팬클럽 회원 중에는 일본인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박싱데이는 SBS를 통해 생방송으로 전해졌다.  차가운 겨울바람으로 광화문 광장의 온도계는 시종 영하의 기온을 가리켰지만 봉사자들의 이웃을 향한 따뜻한 사랑의 열기가 추위를 잊게 만들었다. 봉사자들은 고추장, 햇반, 설탕, 된장 등 총 19가지의 생필품을 박스에 차곡차곡 담아 정성껏 포장해 희망박스를 만들었다.
 박싱데이는 중세사회에서 교회가 추운 겨울에 어려운 이웃들에게 생필품을 담은 박스를 나누어 주는 관습에서 유래됐다. 2012년부터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굿피플이 매해 개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7만 3000개의 희망박스를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했다.

 이 희망박스는 가족들과 떨어져 홀로 살고 있는 독거노인, 추운 겨울을 나야 하는 쪽방촌 주민들, 생계유지에 급급한 저소득층 한 부모 가정,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가족 등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들에게 작지만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 박싱데이를 통한 이웃사랑 전달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11월 17일부터 12월 15일까지 카카오톡 선물하기 검색창에 ‘희망TV SBS’, ‘사랑키트’ 등의 단어를 검색하면 희망나눔 박스를 구매하거나 지인에게 선물할 수 있다. 이를 통한 수익금은 저소득층 한 부모 가정 아이들의 교육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기사입력 : 2017.11.26. am 10:57 (입력)
정승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