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교회학교 뉴스
수능 D-4 더 뜨겁게 기도해야 하는 시간


 역대 두 번째 규모 지진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뒤로 미뤄지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천재지변으로 대입 시험이 미뤄진 것은 처음 있는 일. 교육부는 포항 지역 수능 시험장에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과 시험의 공평성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내렸다. 우리 교회도 수능 당일이었던 16일 ‘수능기도회’를 열려 했지만 수능이 연기됨에 따라 기도회를 23일로 연기했다.

 지난달부터 고3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매주일 벧엘성전에서 ‘자녀를 위한 기도회’를 갖고 이번 ‘특별새벽기도회’에 참여하며 아이들의 장래를 위해 뜨겁게 기도해 왔다. 교사들은 대성전 1,2층 발코니와 3층까지 학생들의 이름과 기도제목을 붙이며 준비했다.

 이런 중에 갑자기 수능이 연기되면서 모두가 그야말로 적잖은 충격에 휩싸였다. 누구보다 힘들어 할 고3 학생들이 걱정이다. 막판 스퍼트를 내며 온 몸에 긴장을 유지하던 학생들 모두 김이 빠져 버렸다. 심지어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하루 전 가지고 있던 수험책을 정리한 학생도 있다. 또 다시 일주일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 불안과 초조 근심과 걱정이 이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다시 남은 날동안 학부모들은 전보다 더욱 뜨겁게 기도해야 한다.

 ‘연단’은 금속을 태워 불순물을 제거한다는 뜻이 있다. 신앙인에게 고난과 환난을 통한 연단은 신앙을 단련하여 소망을 이루게 하는 성숙의 과정이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이제 한 마음으로 중보기도 해야 할 때다. 예상치 못한 일에 기도로 담대하게 헤쳐 나가자! 그 어느 해보다 즐거울 24일 수능콘서트를 기대하며!

 

기사입력 : 2017.11.19. am 11:38 (입력)
김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