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생명과학이야기
단풍나무

 봄이 오는 소식은 남으로부터 온다. 그러나 가을은 북쪽에서 그리고 높은 산에서 시작된다. 봄에는 산야가 화창하고 다양한 꽃잎의 향연이라면 가을은 산야가 붉게 물들다 못해 마치 불타는 듯 화려한 잎의 변신이다. 봄에는 새 움이 트고 꽃은 피어나고 열매가 맺히는 시작의 계절이라면 가을의 멋은 다 자란 짙은 초록색 잎이 점차 형형색색 물들인 것처럼 붉은색, 노란색, 주황색으로 농익는 마침의 계절이다. 가을 단풍 빛은 봄부터 살아 온 나무의 일생이 그 잎에 고스란히 나타난다. 빛을 받아 광합성하며 건강하게 성장하며 살아온 잎은 가을이 되면 남아 있는 당분과 효소를 잘 활용하여 일생의 마침을 화려하게 마감한다. 기온이 낮아지고 일교차가 커질 때가 되면 왕성했던 광합성 공장인 엽록체는 서서히 폐쇄되어 그 고유의 초록색을 잃어간다. 그동안 절대 우위에 있던 식물의 대표적인 색소로서 짙은 초록색에 가려서 그 존재가 보이지 않았던 여러 가지 색소가 이제 서서히 관찰되기 시작한다. 잎에는 본래 노란색을 나타내는 색소인 ‘카로틴’과 ‘크산토필’이 존재한다. 예를 든다면 가을이 되면 노란색으로 물든 은행나무 잎에서 이미 있던 그 색소가 존재하다가 엽록체의 색을 대신해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색이다. 반면에 단풍(丹楓)에서 붉은색을 나타내는 색소인 ‘안토시아닌’은 광합성의 산물인 남아 있는 녹말(당)을 사용해서 붉은 단풍잎으로 새롭게 전환시킨다. 햇볕이 잘 드는 양지에 위치한 잎과 녹말이 많을수록 그 짙은 붉은 색이 농염하다. 또한 일교차가 심할수록 좋다. 붉은 색으로 물드는 나무로는 담쟁이덩굴, 옻나무 등이 있다. 요즘 붉은 색으로 물든 단풍나무가 주변 공원과 산야 곳곳에서 가을빛을 나타내고 있다. 사계절 ‘단풍(丹楓)나무’라고 불리는 이름이 붙은 가을단풍의 그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나무가 있다. 지금은 그에 걸 맞는 색을 나타내는 가을나무의 대명사가 됐다. 식물이 가진 고유의 색소와 효소 외에도 색을 결정하는 유전적인 요소와 환경적인 변수는 있다. 식물 자체가 갖는 내부적인 요인과 그해 날씨에 의한 외부의 주요변수 등이 다양한 변수로 작용하여 그해 단풍의 색과 아름다움을 결정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다양하고 복합적인 변수가 그 해 단풍의 품격을 나타내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서 예상하지 못했던 의외의 색으로 나타날 때도 있다.  

 인생으로 비유한다면 봄이 젊음이라는 아름다운 꽃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곱게 물든 단풍 같은 황혼의 계절이다. 아름다움은 무엇보다 그 빛에 달려 있다. 곱게 물든 노을이 저녁하늘을 아름답게 장식한다. 성도는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끝까지 선한 열정을 다해 믿음을 지키는 경주를 해야 한다(딤후4:6∼8). 신실한 신앙인이 황혼을 맞이할 때 노을이 고운 하늘처럼, 단풍의 고운 색채처럼 사역이 아름답게 성취되길 간절히 소망한다.

(이학박사·고촌순복음교회 담임목사)

 

기사입력 : 2017.11.12. am 12:05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