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건강과 행복
콜레스테롤 그 정체는 무엇일까요?

 언젠가부터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있어서 필요 없고 병을 일으키는 독성 같은 것으로만 인식되고 있지만, 의학적으로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한 물질입니다.

 콜레스테롤은 두 가지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몸은 세포로 구성되는데, 이 세포막에 반드시 필요한 것이 콜레스테롤입니다. 특히 뇌, 척수, 말초신경계의 신경계 막에 콜레스테롤이 필요합니다.  물에 잘 녹아 쉽게 장에서 흡수되는 수용성 비타민과 달리, 지용성 비타민은 쉽게 흡수되지 않습니다. 간에서 나온 콜레스테롤은 담낭(쓸개)를 거쳐 담즙으로 장으로 나와 지용성 비타민(비타민A,D,E,K)과 섞여 장으로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우리 몸엔 여러 호르몬이 있는데 많은 호르몬이 콜레스테롤을 필요로 합니다. 대표적으로 스테로이드 호르몬, 성호르몬입니다. 또한 비타민D 합성에 필요한 물질로도 콜레스테롤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반드시 필요한 콜레스테롤이 왜 건강의 적이 된 걸까요? 그것은 콜레스테롤이 세포막을 구성할 정도로 세포막과 친밀성을 가지고 있지만, 수치가 높아지면 우리 몸에 독이 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쌓여 혈관이 좁아지게 되는 현상이 심장혈관에 발생하면 협심증, 심근경색을 유발하고, 뇌혈관에 발생하면 뇌경색(중풍)을 발생시킵니다. 그 외에도 경동맥, 신장혈관, 대동맥과 말초혈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혈관벽 내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면 혈관내피세포의 증식이 일어나면서 혈관이 두꺼워지고 좁아집니다. 이곳에 백혈구와 같은 염증 세포와 물질, 활성산소의 발생 등으로 혈관 내벽이 약해지고 쉽게 터져 이 혈관 내피가 파열되면 피가 나오고 혈전(피떡)이 발생하면 혈관을 막아 혈액 순환이 되지 않아 병을 일으킵니다.

 콜레스테롤은 꾸준한 연구를 통해 혈중 LDL-콜레스테롤(저밀도 콜레스테롤)이 높을수록 질병의 위험이 증가하고, 수치가 낮을수록 질병을 예방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하지만 과하게 되면 오히려 병을 일으켜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김병무 (가정의학과 전문의, 순복음의료인연합회)

 

기사입력 : 2017.09.03. am 10:41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