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기획특집
<우리 교회 창립 59주년>“꿈·희망·감사의 삶” 위해 전진하는 교회


1958년 창립, ‘절대 절망’의 자리에서 ‘절대 희망’ 
선포세계 최대 교회로 성장, 빛과 소금 사명 감당하고 있어
이영훈 목사 중심으로 개인구원과 사회 구원 주력해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창립 59주년을 맞이했다. 역사상 민족 최고의 비극이었던 한국전쟁은 이미 끝이 났어도 전 국토와 민심은 극도로 피폐해 있었다. 어디를 둘러봐도 희망을 찾을 수 없는 절대 절망과 절대 빈곤 뿐이었다. 이때 절대절망속에서 절대희망이 선포되었다.
 1958년 5월 18일, 서대문구 대조동 한 가정집에서 사과상자에 보자기를 씌운 강대상 앞에서 복음이 울려 퍼졌다. 그곳엔 5명이 전부였지만 조용기 전도사의 ‘믿는 자들에게 따르는 표적’이라는 메시지는 마치 빛과 같았고, 그 빛은 짙은 어둠속을 뚫고 나왔다. 빛은 가장 가난하고 고통스러운 사람들에게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라는 희망으로 비췄다. 그 빛을 경험한 사람들은 한결같이 변화되었다. 하나님을 만나 영혼이 잘됨 같이 범사가 잘되는 삶으로 운명을 바꿔놓았다.

 조용기 목사를 통한 희망의 메시지와 강력한 성령 운동은 엄청난 생명력을 가지고 여의도순복음교회를 교회사에 유래가 없는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게 했다. 당시 동네 주민보다도 많은 성도들이 출석하였던 대조동 천막교회는 1962년 서대문 사거리로 교회를 옮기며 순복음중앙교회로 명명하고 부흥을 이어가며, 1964년에는 성도 수 3000명이 넘어선다. 그리고 1973년 황무지 여의도로 교회를 이전하며 오늘날의 모습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당시 많은 새신자와 성도들이 마포대교를 걸어서 교회를 와서 예배를 드렸지만, 그들의 마음에는 꿈과 기쁨으로 충만했다. 교회에 나오기만 하면 희망을 찾고 살 길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문서선교와 방송선교에 힘을 썼다. 기독 월간지인 <신앙계>를 1967년 발간하였으며, 1978년부터는 <순복음가족신문>와 <행복으로의 초대>의 전신인 <순복음뉴우스>을 발간하여 성도들을 하나로 엮는 역할과 함께 문서 선교의 사명을 감당하였다. 그리고 <행복으로의 초대>라는 선교방송을 통해 직접적으로 복음이 닿지 않던 산간 오지에까지 복음을 전하였다. 그리고 지금은 위성을 통해 국내 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 복음을 전함은 물론, FGTV 인터넷 방송을 통해 전세계에 순복음의 오중복음과 삼중축복을 전하는데 진력하고 있다.
 우리 교회는 1975년대부터 선교사를 파송했다. 현재 세계 64개국에 682명의 선교사들(4월 기준)이 순복음의 영성을 가지고 성령운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미자립교회를 도우며, 땅 끝까지 복음을 전파하라는 지상명령에 순종해 2001년부터 지금까지 약 500개 교회를 개척했다.

 1964년부터 우리 교회 교회학교에 출석하였던 이경선 장로회장의 아들 이영훈 학생이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50주년을 맞던 2008년 5월에 2대 담임목사로 취임하게 됨은 참으로 고무적이 아닐 수 없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취임 후 조용기 목사가 50년간 펼쳤던 순복음의 성령운동을 가장 아름답게 계승함은 물론 ‘절대 긍정 절대 감사’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 국내외 복음 전파 사역에 주력함은 물론 분열된 한국 교회들의 연합과 일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헌신했다. 나아가 나누고 베푸는 사역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교회 예산의 30%를 복지와 사회 사업에 투입하며 소외된 이웃들에게 복음과 함께 적극적으로 사랑을 나눔으로 개인적 구원에서 나아가 사회구원이라는 시대적 요청에 응답해 나아간 것이다.
 격변의 시대, 성장의 시대를 거치면서 지난 59년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세상에 희망을 제시했다. 오직 십자가의 능력만이 이 세상을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을 온 세상에 전파했다.

 한편 오는 5월 17일 대성전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59주년 기념예배를 드린다. 김상길 부목사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예배는 조용기 원로목사가 설교하며, 이영훈 담임목사가 감사의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절대 절망의 자리에서 십자가를 통해 주어지는 절대 희망을 나누었던 여의도순복음교회. 앞으로도 절대 긍정, 절대 감사의 자세로 하나님이 주신 꿈과 비전을 향하여 성령님과 동행하며 계속 전진해 나아갈 것이다.

 

기사입력 : 2017.05.14. am 11:25 (편집)
이소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