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겨자씨
같은 말 스무 번

 같은 말을 스무 번 이상 하면서 자녀를 교육시킨다는 것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자녀는 얼마나 ‘짜증나는 잔소리’로 받아들이며 싫어할까. 그것을 알면서도 인내심을 가지고 차분하게 자녀를 양육, 큰 효과를 거둔 역사적인 인물이 있다. 바로 감리교를 창설한 존 웨슬리의 어머니 수잔나 웨슬리다. 기독교 세계관에 입각한 수잔나의 자녀교육 방법은 철저하기로 유명하다. 그녀는 가난과 질병, 절망적인 환경에도 불구하고 신앙 안에서 자녀들을 잘 키웠다. 그녀의 철저한 교육에 남편도 탄복할 정도였다. 하루는 남편이 “당신의 인내심은 정말 놀라워. 아니 똑같은 말을 어떻게 스무 번씩이나 하면서 아이들을 교육시키지? 나 같으면 스스로 지겨워서 포기할 텐데 말이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녀는 웃으면서 대답했다. “여보, 만일에 내가 그것을 열아홉 번만 말하고 포기했다면 그동안의 모든 노력은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을 거예요”


 

기사입력 : 2017.05.14. am 10:39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