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순복음광장 > 화제
“세계최대 이슬람 국가에서 열린 성령축제”

이영훈 목사 “성령충만·불 같은 믿음” 강조
오바자 목사 3년간 기도로 준비…감격 피력
14∼15일 양일간 인도네시아 솔로 대성회 개최

 뿌지 뚜한∼!(주님을 찬양합니다!)
 세계 최대 이슬람 국가인 인도네시아에 성령의 불길이 뜨겁게 타올랐다. 이영훈 목사는 14, 15 양일간 인도네시아 자바섬 중부 솔로에서 열린 ‘이영훈 목사 초청 인도네시아 솔로 ALS 대성회 및 세미나’에 주강사로 참석, 강력한 성령의 메시지를 선포했다.
 ‘인도네시아에 부흥을!’(REVIVAL INDONESIA!)이란 주제로 ‘하나님의 가족 인도네시아 벧엘교회’(담임 오바자 딴또 스띠아완 목사, 이하 GBI교회)에서 열린 이번 성회는 한국교회에 성령충만과 믿음의 복음을 통해 하나님의 큰 부흥이 임했던 것처럼, 인도네시아에도 성령의 바람을 통해 부흥의 불길이 뜨겁게 타오르길 소망하는 시간이 되었다. 특히 이번 성회를 위해 오바자 목사와 GBI교회는 약 3년 간 기도로 준비했다. 그리고 자카르타, 끌라텐, 족자카르타, 마디운, 스마랑, 반둥, 말랑, 발리 등 인도네시아 전역에서 함께한 목회자와 성도들은 강력한 성령운동을 통해 인도네시아의 대부흥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14일 저녁 GBI교회 성도들의 화려하고 역동적인 워십, 전통문화 공연, 그리고 여의도순복음교회 쎰라찬양단의 아름다운 찬양이 대성회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한국에서 온 목회자들은 하나님의 임재가 인도네시아에 함께하길 바라며 인도네시아 현지 목회자들을 안수하고, 인도네시아 부흥과 복음화의 사명에 최선을 다해 주길 당부하는 축복의 시간을 가졌다.
 성도들의 뜨거운 환영 속에 등단한 이영훈 목사는 첫날 ‘성령과 권능’(행 1:4∼8)을 제목으로, 둘째 날에는 ‘절대 긍정의 믿음’(히 11:1∼6)이라는 제목으로 각각 설교했다.
 이영훈 목사는 “한국교회가 짧은시간 성장한 이유는 성령받고 권능이 임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복음화를 위해 모든 성도들이 성령충만과 권능을 받고 믿음으로 복음을 전하는 그리스도의 증인들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설교 후 참석한 성도들은 이영훈 목사의 인도에 따라 ‘주여 삼창(뚜한, 뚜한, 뚜한)을 인도네시아어로 외치며 성령충만한 복음의 증인되기 위해, 나아가 인도네시아의 부흥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성회를 준비한 오바자 딴또 스띠아완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를 통해 많은 은혜받고 부흥의 비전을 갖게 되었다. 이영훈 목사님이 솔로를 찾아 귀한 말씀을 해주셨다. 한국에 주셨던 하나님의 큰 축복이 우리에게도 임하길 원한다. 인도네시아에 부흥의 불길이 타오르길 바란다”며 감사를 전했다. 나아가 이번 성회을 계기로 복음이 척박한 솔로에서 새로운 비전과 열정으로 200개 지교회와 인도네시아 복음화에 헌신할 것을 소망했다.
 성회에 참석한 예사야 성도는 “목사님을 하나님의 말씀에 큰 은혜받았다. 간절한 기도 가운데 성령의 충만함을 받게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번 성회를 계기로 인도네시아 교회가 성령안에서 하나되어 큰 부흥을 이루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성회에는 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이태근 목사, 한국중앙교회 임석순 목사, 한국대학생선교회 박성민 목사 등도 함께 참석, 각각 세미나를 인도했다.      솔로(인도네시아)=글·사진 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17.03.19. am 11:38 (입력)
김용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