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복으로의 초대 > 건강과 행복
봄철 안과 질환 대비법

 ◎ 건조한 봄 바람과 미세먼지로 인한 ‘안구건조증’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과도하게 증발돼 안구 표면이 손상되고, 눈의 자극감, 이물감, 건조감 등의 증상을 느끼는 질환이다. 공기 중의 유해물질로 인해 쉽게 발병한다.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면 눈을 제대로 뜨기 어렵고, 전신 피로, 두통 증상이 동반된다. 이는 결막염이나 각막염 등 안질환으로 악화되기도 해 초기 예방이 중요하다.


 ◎ 환절기 대표 안질환 ‘알레르기성 결막염’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환절기 대표적인 안질환으로, 안구건조증과 같이 공기 중에 떠다니는 미세먼지나 꽃가루 등 이물질에 의해 발생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이 발생하면 눈과 눈꺼풀의 가려움증, 결막의 충혈, 눈의 화끈거림을 동반한 통증이 나타난다. 눈부심, 눈물 흘림과 같은 증상을 호소하며 심하면 결막이나 눈꺼풀이 부풀어 오르는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노란 눈곱보다는 투명한 분비물이 동반된다. 결막염은 안구건조증과 달리 결막의 혈관이 확장되면서 충혈 증상이 발생한다. 따라서 충혈과 함께 심한 가려움이 느껴진다면 알레르기 결막염을 의심하고, 빠른 시일 내에 안과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 생활 속 청결관리, 면역력 증진으로 예방 가능
 안구건조증, 알레르기성 결막염과 같이 봄철에 빈번히 발생하는 안구질환은 신체 면역력을 높이고 생활 속 청결관리를 통해 예방할 수 있다.
 미세먼지가 많은 시기에 외출할 때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해 눈을 보호하고 외부에서는 손으로 눈을 만지지 않는다. 가려움증이 심하면 절대 눈을 비비지 말고 인공 눈물을 넣어 증상을 완화시키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눈 건강에 좋은 대표 영양소인 루테인이 포함된 당근, 시금치 등 녹황색 채소를 꾸준히 섭취하면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돼 알레르기성 질환의 예방이 가능하다.


 <순복음의료센터 제공>

 

기사입력 : 2017.03.05. am 11:08 (입력)